애틀랜타 중앙교회(담임 한병철목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음악회인 ‘제3회 동서양 음악회’를 지난 16일 저녁에 개최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애틀랜타 중앙교회(담임 한병철목사)가 지난 16일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음악회와 함께 경찰과 소방관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디너 초대를 열었습니다.

특별히 디캡 카운티의 소방관과 경찰관 공무원들을 초청해서 위로와 격려도 하며 중앙교회특에서 정성스럽게 준비한 식사도 함께 하는 자리였습니다.

래리 존슨 커미셔너와 함께 한복을 입고 강단에 오른 중앙교회의 한병철 목사는 “경찰의 보살핌이 없었으면 이 자리에 서있지 못했을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일하고 있는 분들께 감사하다”며 제프 맨 쉐리프 국장과 코넬리우스 야브르 디캡 카운티 부경찰청장, 다넬 펄럼 소방국장에게 후원금을 전달했습니다.

<녹취-한병철 목사>

 

이날 펼쳐진 동서양음악회는 올해 세번째를 맞이하며 이제는 자리를 잡은 듯 무척이나 풍요롭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초가을밤을 장식했습니다. 화관무와 길쌈이라는 전통춤을 시작으로 류트리오의 피아노 삼중주, 10대 청소년들의 대금과 가야금 25현 연주가 펼쳐졌습니다.

<녹취-류트리오 연주곡>

 

한편 한 목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가 세번째인 이번 행사로 교회가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게 되고, 우리 한인 사회가 미국 사회와 교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며 취지를 전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