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공개대상자 114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2일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 5월 새 정부 들어 임명된 인사와 퇴임한 인사의 재산내역이 지난달 25일에 공개된 데 이어 두 번째로 공개된 것이다.

먼저, 새 정부 인사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인사는 국가정보원 신현수 기획조정실장으로, 본인과 배우자의 총 재산은 63억8천여만 원이다.

신 실장은 2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생활을 하다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사정비서관을 지낸 뒤 2005년부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로 일했다.

신 실장은 서울 용산 아스테리움서울 주상복합아파트 등 본인과 배우자 명의 부동산 재산 32억 원, 예금 37억 원 등을 신고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자녀 3명 명의로 보유한 재산이 총 35억4천여만 원이라고 신고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본인과 배우자, 차남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총 21억6천여만 원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과 장남 명의로 보유한 재산이 총 18억여 원이라고 신고했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본인과 배우자, 장남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총 18억8천여만 원, 김외숙 법제처장이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차남 명의로 신고한 재산은 총 16억3천여만 원이다.

안영희 신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관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토지 14억여 원, 서울 신반포3차 아파트 등 건물 19억8천여만 원 등 총 40억1천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밖에 서주석 국방차관은 12억3천여만 원, 안병옥 환경부 차관 8억9천여만 원, 나종민 문체부 1차관 8억4천여만 원, 배재정 국무총리비서실장 7억9천여만 원, 문체부 노태강 2차관 7억여 원, 이성기 고용부 차관 4억8천여만 원,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2억6천여만 원을 본인과 가족 명의의 재산이라고 각각 신고했다.

퇴임한 인사의 재산신고 내역을 보자면, 최종현 전 이탈리아 대사가 본인과 배우자, 자녀 2명 명의로 신고한 재산이 51억8천여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영훈 전 권익위원장은 44억6천여만 원, 송언석 전 기재부 2차관은 38억4천여만 원, 이성호 전 국민안전처 차관은 36억2천여만 원, 김경환 전 국토부 1차관은 35억8천여만 원, 방문규 전 보건복지부 차관은 34억3천여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퇴직한 검찰 간부들의 재산을 보면 정점식 전 대검 공안부장은 46억8천여만 원, 김진모 전 서울 남부지검장은 41억2천여만 원, 전현준 전 대구지검장은 20억1천여만 원,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은 14억1천여만 원이다.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돈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면직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면직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의 재산은 8억5천여만 원,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은 32억1천여만 원이다.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30억4천여만 원, 강호인 전 국토부 장관은 17억2천여만 원,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은 11억4천여만 원, 김영석 전 해수부 장관은 7억6천여만 원, 유일호 전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7억1천여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 밖에 제정부 전 법제처장은 15억2천여만 원, 임환수 전 국세청장은 12억1천여만 원, 정재찬 전 공정거래위원장은 3억5천여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noanoa@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