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 성향을 보인 공영방송 프로듀서(PD) 등의 퇴출 계획을 세우고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킨 결과를 ‘대통령 보고용’ 문서로 작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최승호 전 MBC PD가 밝혔다.

최 전 PD는 26일 오후 검찰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이 나를 PD 수첩에서 전출시킬 것이란 계획을 세우고 실제 전출된 뒤 이를 핵심성과로 보고한 사실이 문서 상으로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국정원이 이 같은 내용의 문건을 만든 사실을 알게 됐다며 해당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국정원은 ‘PD수첩 최승호 전출, 김미화 교체, 추적60분 PD 인사조치’라는 내용을 계획사항으로 문건에 담았고, 이후 2015년 1월 15일자 문건에서는 저와 김씨의 하차를 ‘부서핵심성과’로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핵심성과 사항 부분에는 ‘VIP(대통령) 보고’라는 표현이 있었다”라며 “다만 검찰에서는 실제 보고가 이뤄졌는지를 아직 확신하지 못하는 듯했다”고 덧붙였다.

최 PD는 “제 해고와 관련한 문건은 없었던 것으로 미뤄 국정원이 검찰에 보낸 문건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 생각한다”며 “국정원이 과거를 진심으로 반성한다면 과거 저지른 잘못을 적극적으로 찾아 국민 앞에 고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PD는 2010년 PD수첩 제작진으로 있으면서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다루는 프로그램을 제작했다가 경영진과 갈등을 빚었던 그는 2012년 파업 참여를 이유로 MBC에서 해직됐다. 해직 이후 독립언론 뉴스타파에서 PD와 앵커로 활동 중이다.

한편 검찰은 최 PD 외에 MBC PD와 작가를 잇달아 불러 국정원의 ‘정치 공작’에 따른 피해 사실 진술을 들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와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 등의 성향을 광범위하게 파악하고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의 교체 등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다. 국정원은 원 전 원장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 의뢰하며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

검찰은 피해자들을 불러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로 실행됐는지 등을 확인하는 한편, 국정원의 탈법 행위들이 실제로 청와대에 보고됐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pan@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