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의 ‘레전드 부자’인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차두리 현 대표팀 코치, 펜싱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상영,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등이 청소년들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나서 대회 성공을 기원한다.

올림픽 파트너사인 코카콜라는 2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으로 하나 되는 순간’ 행사를 열어 이들을 비롯해 각계 유명인사로 구성된 ‘드림 멘토’가 청소년들과 그룹을 이뤄 성화봉송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가수 션, 사진작가 조세현, 가수 정진운도 동참했다.

참가자들은 청소년과 테마를 갖고 그룹을 이뤄 함께 성화를 봉송한다.

차 전 감독은 축구 꿈나무 11명과 함께 성화를 들고 이들이 한국 축구의 미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한다.

차범근과 축구 꿈나무

차범근과 축구 꿈나무(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으로 하나되는 순간’ 행사에 차범근 전 축구감독과 축구교실 BEST11 학생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9.27
mjkang@yna.co.kr

차 전 감독은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성화봉송을 하게 돼 정말 행복하고, 대회가 성공하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직 ‘작은 별’인 청소년들이 ‘큰 별’을 응원할 수 있게 된 점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두리 코치는 2011년 경기 도중 심장마비로 쓰러졌다가 의식을 회복하며 ‘기적의 아이콘’이 된 축구선수 신영록과 함께 성화봉송을 하며 그의 재기를 응원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평소 남다른 선행으로 유명한 션은 교내 봉사활동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는 학생들과 함께 참여하며, 정진운은 ‘스턴트 치어리딩’이라는 분야에 도전하는 박은서 양과 치어리딩 동작을 선보이며 성공적인 성화봉송을 다짐했다.

션은 “학생들이 미래에 세상을 환하게 빛내기를 믿으면서 함께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말했다.

박상영-조태현, 머리 위로 하트

박상영-조태현, 머리 위로 하트(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으로 하나되는 순간’ 행사에 박상영 펜싱선수(왼쪽)와 조태현 국가대표 승마선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9.27
mjkang@yna.co.kr

조세현 작가는 예술가의 꿈을 키워가는 ‘희망 프레임’ 청소년들, 박상영은 승마 국가대표를 꿈꾸는 조태현 군, 이봉주는 체육교사가 되기를 희망하는 양준환 군과 함께 성화봉을 든다.

이봉주는 “고등학교 때 1988 서울 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한 것을 통해 꿈을 키우며 마라토너가 됐다”면서 “준환 군도 성화봉송을 통해 멋진 교사의 꿈을 이루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이들의 성화봉송은 11월 5일 부산에서 차두리를 시작으로 내년 1월 1일 조세현 작가, 13일 차 전 감독, 14일 정진운, 15일 션(이상 서울), 18일 이봉주와 박상영(이상 일산)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songa@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