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육군은 27일 강원도 철원 6사단에서 부대 복귀 중이던 A(22) 일병이 총탄에 맞아 숨진 사고와 관련해 부대 안전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과실이 드러날 경우 엄정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육군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이번 사고 관련 설명 자료에서 “사격장 안전관리 측면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한 점 의구심이 없도록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의 과실 유무에 따라 엄정 처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군은 “군 수사기관은 당시 인근 부대가 사격장에서 사격을 진행 중이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자세한 사고 경위 및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육군은 이번 사고에 관해 “2017년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 강원도 철원 소재 육군 모 부대 A 일병이 진지공사를 마치고 도보로 복귀 중 도비탄(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으로 추정되는 탄에 의한 총상을 입어 군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오후 5시 22분경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육군은 “사고 장소는 인근에 위치한 자동화 사격장과 약 400m 정도 이격돼 있으며 사격장 통제탑 기준 좌측 전방 지역으로, 육안으로 직접 관측은 제한되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망자는 2017년 후반기 전투진지공사 계획에 의거, 소대장 등 28명과 함께 금학산 일대 진지공사 작업을 실시한 뒤 사격장 인근 전술도로를 따라 도보로 제대 맨 후미에서 부소대장(중사) 등 3명이 함께 이동하다가 갑자기 피를 흘린 채 쓰러졌다”고 부연했다.

육군은 “안타까운 이번 사고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고인에 대한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육군은 국가를 위한 임무 수행 중 희생된 장병과 유가족에 대한 합당한 예우와 보상 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육군에서는 지난달 18일에도 철원에 있는 부대에서 K-9 자주포 사격훈련을 하던 중 자주포 1대에서 화재가 발생해 탑승하고 있던 장병 3명이 숨졌다.

ljglory@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