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28일 여권의 대대적인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처음으로 공개적인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의 발표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흘러나오는 국가정보원의 정치 댓글 사건과 선거개입 의혹, 민간인 사찰 논란의 칼끝이 점점 자신으로 향하자 관련 의혹을 일축하며 공개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국민 추석 인사’ 형식의 글을 올려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前前)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적폐청산 작업에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 전 대통령이 ‘퇴행적 시도’라는 표현을 쓴 데는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이 사실상 ‘정치보복’ 차원에서 계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불만’의 우회적 표현으로 보인다.

또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는 단어에는 지금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사실과 다르고, 자신과도 무관하다는 입장을 담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번 입장발표를 두고 정치권에선 예상보다 수위가 높지 않았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 입장발표 형식도 별도의 발표문을 내기보다는 페이스북을 통해 추석 인사를 하며 말미에 간략하게 입장을 밝히는 방식을 취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 측은 “추석 인사에 입장을 넣기로 했다”며 “추석 인사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 전 대통령이 정국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과 2012년 대선개입 의혹, 블랙리스트 또는 화이트리스트 작성 의혹 등 주요 쟁점에 대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아직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필요하게 논란을 확산시킬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일단은 대응수위를 조절한 모양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삼성동 사무실에서 참모들과 회의를 거듭한 끝에 입장을 내되 당분간은 ‘정면대응’을 자제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는 의혹만 제기됐을 뿐 상대방의 구체적인 전략을 모르는 상황에서 먼저 ‘패’를 보여줄 필요는 없다는 전략적인 판단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여권에서 제시하고 있는 의혹이 어디서 나왔는지 또 구체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하나하나 대응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로부터 이 전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 직접 대응하는 것은 자제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은 당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는 만큼 당분간은 뒤에 물러나 있어 달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여권의 공세가 거세지는 경우 대응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현 정부에서 어떤 의도로 적폐청산 작업을 하는지 알고 있다”며 “이번 입장발표로 갈음할 수 있겠나. 이번에는 추석 인사로 간단하게 이야기한 것이고, 언젠가는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가 가속화되고, 이 전 대통령이나 측근들의 대응 강도가 같은 수위로 거세질 경우 전·현 정권 간의 갈등양상으로 비화할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하고 있다.

 jesus7864@yna.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