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조지아 보험 위험회는 조지아를 강타했던 열대성 폭풍 얼마의 영향이 주 전체에 걸쳐 3억 6천 6백만 달러의 피해 견적을 가져왔다고 발표했고, 지금가지 56,000건의 보험 청구가 제기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민영 기자

열대성 폭풍은 이달 초 조오지아를 강타했고 주 전체에 걸쳐 보험 손실액이 3 억 6 천 6 백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보험 감독관은 밝혔습니다.

주 보험위원회는 목요일 아침 피해 견적액을 발표했고,지금까지 56,000 건의 보험 청구가 이미 제기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주 관계자는 DeKalb의 Echo Lake 지역과 주 전역에서 보다 많은 피해가 접수되기 때문에 수치가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주정부는 얼마의 영향이 작년에 조지아 해안을 5억 달라의 피해를 가져온 허리케인 매튜만큼 상당한 비용이 들 것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