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국민 생명과 안전에 헌신하는 분들의 생명과 복지도 함께 챙기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국가에 헌신한 분들을 국가가 예우한다는 생각을 갖고 제대로 보훈 하겠다는 약속을 책임 있게 지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전사자·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한 자리에서 “안녕하시냐고 인사하는 것도 송구하지만 뵙고 싶었다. 고통스럽겠지만 용기를 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국군의 날에 연평해전 역사가 담긴 참수리 357호에 올라 총탄 자국을 만지며 총탄 속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킨 아들들의 용감하고 장한 모습을 떠올리며 가슴이 뭉클했다”며 “해전 당시 순직과 전사가 구분이 안 돼 법적으로 전사가 아닌 순직으로 처리됐는데, 제2연평해전은 남북교전이고 이 전투에서 전사했는데 그 의미에 맞게 예우되지 않아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전사·순직자 유가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

전사·순직자 유가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맞이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 병사 유가족, K-9 자주포 폭발사고 순직 병사 유가족,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 유가족, AI 방역 순직 공무원 유가족, 토요일 근무 과로 순직 집배원 유가족, 화성 엽총 난사 사건 순직 경찰관 유가족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그러면서 “참여정부 때 예우 규정을 만들었으나 소급적용이 안 돼 국민성금으로 대신했다”며 “유가족들이 전사자 소급적용을 소망하지만 관련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어서 앞으로 마음을 모으면 가족의 소망이 이뤄지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자주포 사고 유가족의 가슴에 남은 절절한 한도 잘 안다. 군인으로서 전사도 가슴 아픈 일인데 전투 아닌 사고로 어이없이 아들을 잃었으니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느냐”며 “국가는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고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게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과 소방관, 방역업무 종사자, 집배원으로 봉사하다 순직한 것은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가운데 인력이 부족해 생긴 일로, 인력을 늘려 부담을 줄이려고 하나 한편에서는 공무원을 늘린다고 비판해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추경에 예산을 반영했고 내년부터 인력을 늘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내외, 전사·순직자 유가족 초청 오찬

문 대통령 내외, 전사·순직자 유가족 초청 오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 병사 유가족, K-9 자주포 폭발사고 순직 병사 유가족,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 유가족, AI 방역 순직 공무원 유가족, 토요일 근무 과로 순직 집배원 유가족, 화성 엽총 난사 사건 순직 경찰관 유가족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은 “민족 최대 명절을 맞는데도 쉬지 못하고 찾아갈 고향, 정을 나눌 가족이 없는 분도 계시다. 여기 계신 분도 명절 때마다 시리고 아프고 얼마나 서러우시겠나 싶다”며 “여기 온 사정은 다르지만, 동병상련의 한 마음일 것이다. 여러분 마음 빈 곳을 다 채울 수 없지만 잊지 않고 함께하고 있다는 걸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유족들은 명절을 앞두고 초청한 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제2연평해전에서 순직한 고 윤영하 소령의 부친 윤두호 씨는 “청와대까지 불러주셔서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께서 취임하신 후 국가를 위해 보훈 정책을 발전시켜 주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전사·순직자 유가족 맞이

문 대통령, 전사·순직자 유가족 맞이(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맞이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 병사 유가족, K-9 자주포 폭발사고 순직 병사 유가족,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 유가족, AI 방역 순직 공무원 유가족, 토요일 근무 과로 순직 집배원 유가족, 화성 엽총 난사 사건 순직 경찰관 유가족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윤 씨는 “북한이 대한민국과 국제평화를 위협하는데 이럴 때일수록 전사자들의 명예 선양에 국민의 안보 의지가 필요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더욱 강한 나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K-9 자주포 화재 사고 희생자인 고 이태균 상사의 배우자 정주리 씨는 울먹이면서 “제 남편과 (다른 희생자인) 위동민 병장, 정수연 상병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강한 국방의 출발도 보훈이고 애국심의 출발도 보훈에서 시작된다”며 “나라에 자부심을 갖고 나라를 위해 몸 바쳐야겠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으려면 희생·헌신을 대접하는 보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사·순직자 유가족 위로하는 김정숙 여사

전사·순직자 유가족 위로하는 김정숙 여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맞이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 병사 유가족, K-9 자주포 폭발사고 순직 병사 유가족,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 유가족, AI 방역 순직 공무원 유가족, 토요일 근무 과로 순직 집배원 유가족, 화성 엽총 난사 사건 순직 경찰관 유가족이 참석했다. 2017.9.29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은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시킨 점을 언급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장관급인 보훈처장을 국무위원으로 하는 것까지도 추진하려고 한다”며 “국가가 보훈에 더 비중을 둬달라는 말씀을 잘 이해하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시간이 되시면 청와대 경내를 둘러보고 가셨으면 좋겠다. 제가 안내하겠다”고 즉석 제안을 한 뒤 직접 국무회의실·접견실·대통령 집무실로 안내하며 함께 사진을 찍고서 본관까지 나와 배웅인사를 했다.

오찬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 K9 자주포 폭발사고 순직병사, AI(조류인플루엔자) 방역순직 공무원, 토요근무 과로 순직 집배원, 화성엽총난사 사건 순직경찰 등의 유가족 33명이 참석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