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33.3도’…1877년 관측 이래 가장 더운 추수감사절

0
28
미 전역 이상기온…동부는 영하권 맹추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추수감사절인 23일(현지시간) 미 전역에서 이상기온이 나타났다.

미 북동부는 보스턴이 아침 최저기온 영하 5℃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새벽녘에 영하권의 추위가 엄습한 반면 남서부는 11월 하순으로는 극히 이례적인 영상 30℃ 이상의 늦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특히 로스앤젤레스(LA)는 관측이 시작된 1877년 이후 가장 더운 추수감사절을 보냈다.

미 ABC방송은 “추수감사절 아침에 외출하는 북동부 주민들이 화씨 20도(섭씨 영하 6.7도)의 맹추위를 체감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보스턴이 영하 5.6℃, 디트로이트는 영하 5℃, 뉴욕과 워싱턴DC는 영하 2.8℃를 기록했다. 뉴욕에서 멀지 않은 새러닉 호수는 영하 12.3℃로 측정됐다.

북동부에는 차가운 바람이 불면서 수은주를 급격하게 떨어트렸다.

갑작스러운 한파의 원인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나타난 라니냐 현상 때문인지, 다른 이유 때문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미 방송들은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