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배우 이진욱(35) 측이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진욱 소속사 씨앤코 이앤에스는 15일 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은 성폭행 피의사실이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이어 “오히려 저희는 고소인에게 무고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면서 “이진욱은 앞으로 진실을 밝히고자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면서 “변함없는 사랑과 지지를 보내준 팬 여러분께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30대 여성 A씨가 이달 12일 이진욱에게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14일 제출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검사 과정에서 제출한 속옷 등의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조만간 이진욱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진욱은 이날 저녁 한국영화배우협회가 개최한 ‘2016 한국 영화를 빛낸 스타상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성폭행 피소 보도가 나오자 불참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