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자스 20세 슈퍼맘 26개월간 쌍둥이만 3차례 출산

0
324

 

다네샤 코치(2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캔자스 주 캔자스시티에 사는 20살 여성이 26개월 동안 쌍둥이를 세 차례 낳아 화제를 낳고 있다.

18일(현지시간) ABC뉴스 등에 따르면 흑인 여성 다네샤 코치(20)는 지난달 귀여운 딸 쌍둥이 달라니·달라를 분만했다. 이들 쌍둥이는 3주간 인큐베이터에서 있다가 집으로 돌아왔다.

앞서 코치는 2년 전에 아들 쌍둥이 다나리우스와 데스먼드를 낳았다. 하지만 데스먼드는 미숙아 합병증으로 태어난 뒤 얼마 안 돼 숨졌다. 코치는 이어 지난해에는 딸 쌍둥이 딜라일라·다비나를 낳았다.

그녀는 KTLA와의 인터뷰에서 “쌍둥이만 세 번 낳자 주변 사람들이 저보고 돌연변이라고 한다”면서 “나는 쌍둥이를 낳기 위해 임신 촉진 치료를 받은 적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에 이어 두 번째도 쌍둥이를 낳은 것은 요행이라고 생각했지만, 세 번째까지 쌍둥이가 나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코치는 짧은 시간에 세 번째 임신을 한 이유에 대해 “나는 아이들을 너무도 사랑한다”고 답했다.

코치의 분만을 담당했던 의사 엘리자베스 윅스톰은 “코치의 잇따른 임신이 세 차례 쌍둥이를 낳게 한 원인일 수 있다”면서 “쌍둥이를 한번 낳게 되면 다시 낳을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윅스톰은 “아프리카계 여성들은 배란기 때 난자 2개가 동시에 나올 확률이 높다”면서 “코치의 아이들이 모두 일란성이 아닌 이란성인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 여성이 쌍둥이를 세 차례 연속으로 낳을 확률은 8만8천분의 1에 해당한다고 BBC 방송은 전했다.

코치는 “오는 9월 결혼할 약혼자와 앞으로 최소 10년간 더는 아이를 갖지 말자고 했다”면서 “아이들의 빨랫감이 산더미처럼 쌓이고 밤에 잠을 설치지만 아이들을 사랑한다”고 환하게 웃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