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 지구촌…6월 세계기온 다시 역대 최고 경신

0
284

 

[NOAA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세계 각국이 때 이른 폭염에 몸살을 앓은 지난달이 세계 평균기온 관측 역사상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됐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해양대기관리국(NOAA)은 19일(현지시간) 지난달 세계 평균기온이 20세기 평균 6월 기온보다 0.9℃도 높았다고 밝혔다.

이는 NOAA가 세계 평균기온 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래 137년간의 6월 기온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14개월 연속으로 월별 세계 평균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도 같은 날 지난달 세계 평균기온이 1951∼1980년 평균보다 0.79℃ 높았다고 발표했다.

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장 개빈 슈밋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상반기 분석 결과를 내놓으면서 올해 상반기 평균기온 역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슈밋은 “올해가 역대 가장 더웠던 2015년보다 더 뜨거운 해가 될 확률이 99% 이상”이라고 말했다.

반면 올해 상반기 북극해 빙하 크기는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NASA 홈페이지 캡처]

슈밋은 이 같은 현상의 원인에 대해 “40%는 엘니뇨, 나머지 60%는 온실가스 등 다른 요인들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올해 초반과 비교하면 엘니뇨로 인한 고온 현상이 약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NOAA 기준 지난달 기온은 지난해 같은 달 보다 0.02℃ 높은 것으로, 전년 같은 달 보다 0.33℃ 높았던 올해 2월에 비하면 격차가 크지 않았다.

NOAA는 현재 태평양은 중립(neutral) 상태로, 올해 말께 라니냐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을 남겨주세요.

코멘트를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