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北매체 비난에 직접대응 “중국 공정하게 처리했다”

0
54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관영 매체를 통해 중국을 직접 겨냥해 고강도 비난을 쏟아붓자 중국 외교부가 4일 객관적이며 공정한 입장을 가지고 관련 문제를 처리했다면서 중국의 잘못이 없다고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합뉴스 기자가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이례적으로 북한을 직접 겨냥해 ‘북·중 관계가 붉은 선을 넘고 있다’고 비난한 데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 측은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한 입장이 일관되고 명확하며 북·중 선린우호 관계 발전에 대한 입장도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오랫동안 중국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가지고 상황의 시비에 따라 유관 문제를 판단하고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에 확고부동하게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관 각국은 책임져야할 책임을 지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지역 내 인민의 공동 복지를 위해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3일 ‘김철’이라는 개인 명의로 게재한 ‘조중(북중) 관계의 기둥을 찍어버리는 무모한 언행을 더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중 관계의 ‘붉은 선’을 우리가 넘어선 것이 아니라 중국이 난폭하게 짓밟으며 서슴없이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매체 총동원해 북에 경고(PG)

중국, 관영매체 총동원해 북에 경고(PG)[제작 최자윤, 이태호]

이에 대해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를 통해 ‘북한과 논쟁하지 말고, 북핵 보유에 타협하지 마라’라는 논평을 내는 형식으로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반박했던 중국은 이번에는 아예 외교부 대변인을 동원해 대응하고 나서 주목된다.

북중 양국이 갈등 사안에 대해 관영 매체들을 통해 대리전을 벌이는 경우는 더러 있지만, 북한 관영 매체의 보도에 중국 당국이 직접 나선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환구시보는 조선중앙통신의 해당 논평에 대해 ‘중국’을 거론한 첫 번째 논평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논평이 북한의 핵실험 추진을 변호하는 한편 중국이 주장하는 (북한) 핵실험으로 인한 방사능 오염 피해 등 동북 3성 안전 위협론을 반박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이 같은 비이성적인 주장에 대해 맞설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보유는 북중 양국이 1961년 체결한 ‘북·중 상호원조 조약’에 위배하는 행위라고 규정하고, 북한 핵무기로 인해 긴급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중국은 군사적 개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