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미사일 도발에 “불 위에 기름 붓는 행위 삼가라” 경고

73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는 지난 16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다가 실패한 것과 관련해 유관 각국이 서로 자극하고 불 위에 기름 붓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고 17일 재차 경고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함경도 신포 일대에서 미사일 발사를 시도한 것이 한반도 정세를 긴장하게 만드는 행위가 아니냐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여러 차례 천명했듯이 현재 한반도 정세는 고도로 복잡하고 민감하고 고도로 위험하다”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우리가 일관되게 주장하는 것은 유관 각국이 서로 자극하고 불 위에 기름을 붓는 행동을 피해야 하며 모두 한반도 긴장 정세를 낮추는 데 노력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각국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기 위해 평화적인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를 타당하게 해결하는 데 유리한 상황을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미 백악관 관계자가 사드 문제를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결정해야 한다고 발언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이에 대해 한·미 정부가 변함없는 사드 배치 추진 입장을 다시 밝힌 데 대해 “중국 정부는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데 대한 반대가 일관되고 명확하며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유관 각국이 장기적인 이익에 출발해 지역의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 전략 균형을 확실히 유지하고 이런 배치 진행 과정을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해서 중국의 한국에 대한 정책에 우려를 표명한 것에 대해선 “중국과 한국은 매우 좋은 관계를 계속 유지해왔다”면서 “한국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하기 전까지 한중 관계는 역사적으로 최고봉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상황은) 중국 책임이 아니다”면서 “유관 각국은 결정을 바꿔야 하고 한중 관계의 발전을 되돌리는 데 필요한 조건과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