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ICBM 발사 성공여부 정보수집 중”…공식인정 ‘유보’

21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을 시험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하루가 지난 5일에도 중국은 여전히 북한의 ICBM 발사 성공 여부에 대해 “관련 정보를 수집 중”이라고만 밝혔다.

미국은 북한이 ICBM 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결론냈지만, 중국은 공식적으로 이를 인정하지 않은 채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ICBM 발사에 성공했다는 북한의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관련 보도에 주의하고 있고, 현재 정보를 수집 중”이라며 “상황이 어떻게 진전되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전날과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러시아 외교부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중러 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활동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핵·미사일은 대화의 조건으로 될 수 없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대화를 촉구하는 것 외에 더 좋은 방법이 없느냐는 질문에 “중러 외교부가 발표한 성명에서 제시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이 가장 합리적이고 공정하고, 실현 가능한 방안”이라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와 관련, “중국은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 있는 태도로 북한과 관련한 안보리 회의에 참석할 것”이라며 “중국은 안보리 회의가 북핵 문제를 어서 빨리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로운 방식으로 해결되는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ICBM이라고 주장하는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 등을 시험했다고 ICBM 발사 성공을 재천명했다.

chin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