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 부지확정에 “韓美 뒷감당 책임져야”…”악몽될 것”

0
117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심재훈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롯데가 27일 경북 성주 골프장을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부지로 제공키로 한 데 대해 한국과 미국을 상대로 차후 결과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겅 대변인은 우선 이날 롯데그룹이 이사회를 열어 사드 부지를 승인한 것에 대해 “미국과 한국 측이 사드를 추진하는 것은 지역의 전략균형을 엄중히 파괴하며 중국을 포함한 역내 유관국의 안전 이익을 훼손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 수호에 도움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유관 측이 자신의 안전을 수호하려는 합리적인 우려를 이해하지만 일국의 안전이 타국의 안전을 훼손하는 기초 아래서 하면 안 된다”면서 “유감스럽게도 한국 측은 중국 측의 이익 우려도 불구하고 고집스럽게 미국 측과 협조해서 관련 배치를 가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중국 측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고 강력히 불만을 표시한다”면서 “중국 측은 한국의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의지가 결연하고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의) 안전 이익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에 따라 발생하는 모든 뒷감당은 미국과 한국의 책임”이라며 한반도 사드배치에 따른 보복을 시사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우리는 유관 측이 관련 배치를 중단하길 강력히 촉구하며 잘못된 길에서 멀리 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보다 더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롯데의 사드부지 제공에 대해 “그 결정은 중국 관광객들에 면세점 매출을 크게 의존하고 있는 롯데에 악몽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롯데가 사드배치 책임의 상당 부분을 떠안아야 한다”면서 이번 결정이 중국 소비자와 관광객을 분노케 할 수 있고 롯데 제품과 서비스는 불매운동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환구망도 이날 ‘롯데를 때리고 한국을 징벌하는 것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제목의 사평(사설)을 통해 “중국과 한국은 이미 사드 문제로 ‘의지의 대결’ 형국이 형성돼 지금에 이른 만큼 양측 모두에게 퇴로가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환구망은 “한국은 중국이 결국엔 사드 배치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순리대로 해결될 수 없다면 중국은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 한국으로 하여금 징벌에서 피하는 것은 환상에 불과할 뿐임을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구망은 또 사드가 한국에 가져올 위험은 이익보다 훨씬 많다면서 “역사는 한국의 정책결정자들이 얼마나 우매했는지를 증명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간 전략적 상호신뢰와 양국관계도 이제 ‘빙점’으로 내달리게 됐다면서 중국은 미국을 도와 칼을 들이미는 한국을 상대로 장기적인 대립국면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경북 성주군 초전면 롯데스카이힐성주CC를 사드 배치 부지로 제공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사회 의결에 이어 28일께 국방부와 롯데가 부지 교환 계약을 하면 사드 배치 부지 문제는 마무리된다.

국방부와 롯데는 지난해 11월 경북 성주군의 성주골프장과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군(軍) 용지를 교환하기로 합의한 바 있으나 탄핵 국면에 중국의 반발이 겹치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어왔다.

앞서 중국 당국은 롯데 이사회의 이번 결정을 앞두고 이달 들어 여러 갈래로 결정 유보를 압박해왔다.

가깝게는 런궈창(任國强) 국방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드의 한국배치를 위한) 미국과 한국의 움직임은 역내 전략적 균형과 중국·러시아를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전략적 안보이익에 중대한 해를 가할 것”이라면서 “중국군은 필요한 태세를 갖출 것이며 결연히 중국의 안보를 지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18일 독일 본에서 열린 외교장관회담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만나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사드배치를 서두르지 말라는 압박성 언급을 하기도 했다.

jooho@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