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대일로” 참가국에 5년간 168조원 투자…”자금조달 난항”

28

중국 시진핑 ‘일대일로’의 꿈 [연합뉴스TV]

(서울·홍콩=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최현석 특파원 = 중국은 자국 주도의 실크로드경제권구상(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참가하는 국가에 향후 5년간 최대 1천500억 달러(약 168조7천500억 원)를 투자할 방침이다.

또 참가국으로부터 앞으로 5년간 2조 달러(약 2천250조 원) 상당을 수입하고 일부 국가와는 자유무역협정(FTA)도 체결할 계획이라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14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포럼에서 제시할 중국 측의 무역협력 초안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일대일로는 중국이 주도해 아시아와 중동, 유럽에 걸쳐 지역 간 연계를 강화, 각국의 경제발전을 촉진하려는 구상이다. 역내 각국을 연결하는 인프라를 정비해 무역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14~15일 베이징 근교 휴양지 화이러우(懷柔)구 옌치후(雁栖湖)에서 열릴 첫 정상포럼에는 29개국 정상들을 포함, 1천500명의 관료, 학자, 기업가, 금융전문가, 언론인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대일로는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2013년 가을에 처음 제창한 이래 관련 지역에 대한 투자가 본격화됐다. 중국과 라오스를 잇는 철도와 파키스탄 국내 고속도로에 이어 중국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석유 및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등이 추진되고 있다.

중국 기업의 관련 지역에 대한 직접 투자는 작년까지 2년간 500억 달러(약 56조2천500억 원)에 달했다.

아사히는 중국이 이번 정상포럼에서 투자와 수입 예상액을 구체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일대일로에 대한 각국의 지지를 끌어내는 동시에 참가국에 대한 관여를 앞으로도 유지·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했다.

중국은 일대일로 지역의 11개 국가 및 지역과 자유무역협정을 맺고 있으나 앞으로 FTA 체결국을 크게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중국이 일대일로 사업을 위한 자금을 조달하는데 어려움에 부닥쳤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이강(易綱) 부행장이 지난 10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인터뷰에서 일대일로 관련국 내 기반시설과 주요 사업의 자금 수요가 강하다며 글로벌 시장의 지원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고위 관리가 처음으로 직설적으로 자금지원을 호소한 것은 중국이 국내 경제 둔화와 부채 증가, 대규모 자본 유출 속 국제적 영향력 확대라는 딜레마에 빠진 것을 보여준다고 SCMP가 전했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2030년까지 아시아 내 기반시설 사업에 필요한 자금이 26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2013년 일대일로 계획을 소개한 이후 일대일로 관련국에 500억여 달러를 투자했다.

전문가들은 많은 일대일로 사업의 경제적 건전성이 의문시되고 있어 중국이 국제금융기관의 참여를 설득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보콤인터내셔널(交銀國際)증권의 훙하오 수석 전략가는 “다른 금융기관이 일대일로를 중국의 영향력 구축만을 위한 것으로 보면 거의 관심을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이 일대일로를 위한 자금조달을 장기채 발행에 의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세계화센터(CCG) 왕후이야오(王輝耀) 주임은 일대일로가 국제 금융기관의 참여 없이는 지속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