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CCTV “韓中정상, ‘이른 시일내 만나자’ 조기정상회담 합의”

45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1일 전화통화하고 조기 정상회담 개최에 동의했다고 중국 관영 CCTV가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통화에서 시 주석은 우선 문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면서 “중국과 한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지역 내 중요한 국가들”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수교 25주년 이래 중한관계는 많은 성과를 거뒀고, 이는 소중히 여길 만하다”면서 “한국 새 정부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중시하고 실제 행동을 통해 양국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또 양국이 “중대한 관심사와 정당한 이익을 서로 존중하며 구동화이(求同化異·같은 점을 찾고 다른 점은 없앰)의 노력을 하자”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한관계가 더 발전하는 것이 양국 국민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적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고도 말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줄곧 견지해 왔다. 이는 중한 양국의 공동 이익과 지역 평화와 안정에 부합한다”며 “한국을 포함한 유관 각국과 함께 한반도 및 지역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한중관계에 대한 평가에 동의한다. 한국도 중국과 마찬가지로 한중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며 “중국과 함께 양국관계를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실무적으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추진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새 정부는 앞으로 중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적절한 해결책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도 중국과 마찬가지로 6자 회담을 조속히 가동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제안에 찬성한다”며 “일대일로 건설이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에 발전과 번영을 가져다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중 정상은 또 지속적인 소통을 유지하는 데 동의하며 이른 시일 내에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혀 사실상 조기 정상회담 개최에 동의했다고 CCTV는 전했다.

이와 함께 시 주석은 9일 발생한 산둥(山東) 성 웨이하이(威海) 유치원 버스 사고에 대해 애도를 표시하고 유족에게 위로를 전했으며, 문 대통령은 중국의 위로와 적절한 사고 처리 및 후속 조치에 감사를 표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전화통화 (PG) [제작 조혜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전화통화 (PG) [제작 조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