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도발직후 마주한 中·日, ‘북핵 위협’ 최대 현안 부상

0
60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을 만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차이나 데일리 화면 캡처]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최현석 특파원 = 북한이 지난 29일 새벽 탄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직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일본을 방문하면서 북핵 위협 논의가 양국 간 최대 현안으로 떠올랐다.

중국은 기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함과 동시에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 해법을 강조하는 반면 일본은 미국과 마찬가지로 중국이 먼저 북한에 추가 제재라는 강한 압력을 행사하길 바라고 있어 이번 양제츠 국무위원의 방일 결과가 주목된다.

30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양 국무위원이 제4차 중·일 고위급 회담을 위해 도쿄를 방문했는데 북핵 위협이 가장 시급한 의제가 될 것이라면서, 그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수 시간 뒤에 일본에 도착한 점을 주목했다.

SCMP는 “북한의 29일 미사일 발사 수시간후 양 국무위원이 일본에 도착했으며 사흘간의 도쿄 방문 기간 북핵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를 일본 고위 관리들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양 국무위원을 만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지속하는 북한을 압박하는 데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양 국무위원과 만나 7월 독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회동하는 방안을 논의하면서 북한 문제도 거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29일 양 국무위원에게 “중국이 한층 더 역할을 해 달라고 요구한다”고 말한 것으로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야치 국장의 이번 발언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지도부에 직접 압력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언론은 자국 정부가 중국에 대북 석유수출 금지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29일 일부 외신에 보낸 이메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 상황이 민감하고 복잡하므로 유관국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길 바란다”면서 북한에 대화로 돌아올 여건을 만들라며 강력한 불만을 표시한 바 있다.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의 다즈강(달<竹 밑에 旦>志剛) 동북아연구소장은 북한의 도발이 중국과 일본의 협력강화를 부추겼다며 양 국무위원의 일본 방문이 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좋은 여건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 소장은 “중·일간 영토분쟁과 역사적 문제가 있음에도 북한 문제에 대한 양국 간 공감대가 커졌다”면서도 중국은 미·일 양국이 요구하는 추가적인 대북 제재를 지지하지는 않으리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일 양국은 양 국무위원의 방일을 계기로 역사 및 영유권 문제로 소원해진 양국 관계를 개선하는 방안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제츠 국무위원은 쇼타로 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은 중국을 위협이 아닌 파트너로 봐달라”면서 “그러나 일본은 역사와 대만에 대한 발언에 신의가 있어야 하며 정해진 룰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양 국무위원은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발언과 행동에 신중해야 하며 국가 간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