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이민 명령’ 여론 찬반 팽팽…트럼프, 찬성 다수 조사만 자랑

0
278

폴리티코 여론조사 결과 자랑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트위터 캡처]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미국인의 생각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찬반이 팽팽하게 나타나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의 여론조사(2월2∼4일·2천70명) 결과에 따르면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찬반을 묻는 말에 ‘강력 지지’ 35%, ‘다소 지지’ 20%로 지지 응답이 총 55%로 나왔다.

반면 ‘강력 반대’ 26%, ‘다소 반대’ 12%로 반대 답변은 38%에 그쳤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8%였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즉각 관련 통계를 소개하면서 “‘이민금지’는 지금까지 트럼프의 가장 인기 있는 행정명령 중 하나다”라고 자랑했다.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여론조사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여론조사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폴리티코-모닝컨설트 조사 결과를 토대로 찬성 55%, 반대 38%를 분명히 대조시킨 새 도표도 트위터에 함께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신속한 반응은 반이민 행정명령에 대한 샌프란시스코 제9 연방항소법원의 항고심 결정을 앞두고 여론을 유리하게 끌고 가겠다는 계산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워싱턴DC에서 한 미국보안관협회(NSA)-경찰공무원 대상 연설에서도 반이민 행정명령의 정당성을 역설하면서 “법원들이 매우 정치적”이라고 일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만 소개했으나 반이민 행정명령을 반대하는 의견이 다수인 여론조사도 있다.

퀴니피액대학이 지난 2∼6일 등록 유권자 1천11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과반인 51%가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했다.

CBS가 지난 3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는 51%가, 같은 날 결과가 나온 CNN·ORC 여론조사에서도 53%가 각각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폴리티코는 여론조사 문항의 단어 사용이 결과 차이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여론기관 라스무센 리포츠 조사는 문항에서 행정명령을 ‘잠재적 테러리스트’를 막을 수 있는 수단으로 소개했는데 결과적으로 응답자의 55%가 행정명령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반면 행정명령 반대 여론이 우세한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에서는 이라크, 시리아 등 7개국 국민의 미국 입국 중단하는 것을 지지 또는 반대하는지 물었다.

하지만 단어 사용보다는 조사 방법이 중요하다고 폴리티코는 설명했다. 반이민 행정명령을 지지하는 응답 비율은 전화 인터뷰 조사보다는 온라인이나 자동응답 전화 조사에서 높게 나온다.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공공연하게 드러내는 것을 꺼리는 이른바 ‘샤이 트럼프’ 민심이 행정명령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sims@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