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이민 몰아붙이는 트럼프…이민범죄 피해가족 백악관 초청

0
45

트럼프, 백악관서 이민자 범죄 피해자 만나…관련 법안 통과 촉구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류미비 이민자'(불법체류자)가 저지른 범죄의 피해 가족과 만났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류미비 이민자'(불법체류자)가 저지른 범죄의 피해자 가족들과 만났다.

미 의회의 이민 관련 법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불법 이민의 피해와 위험성을 부각해 법안 통과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NBC, CNBC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불법 이민자 범죄 피해자 가족 12명을 백악관으로 초청, 캐비닛 룸에서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현재 이민법 유지를 포함해 법 강화를 거부한 정부 때문에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분들”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워싱턴에 있는 정치인이나 언론인 누구도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았지만 작년 대선일에 여러분의 목소리가 전 세계에 울려 퍼졌다”며 “누구도 헛되이 죽지 않았다”고 말했다.

피해 가족들은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이민 정책 지지 의사를 밝혔다.

3년 전 부친을 잃은 멜리사 올리버 소츠는 “아버지를 죽인 자는 이전에 두 번이나 추방됐었는데 불법으로 재입국한 자였다”고 전했다.

1987년 딸이 불법체류자에게 강간당한 후 피살됐다는 후안 피나는 “내가 곧 내 딸의 목소리”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 이민 단속 강화 방침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이민 관련 법안 신속 처리해야"

트럼프 “이민 관련 법안 신속 처리해야”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류미비 이민자'(불법체류자)가 저지른 범죄의 피해 가족과 만났다. [AP=연합뉴스]

미 의회는 29일 이민법 2건을 표결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범죄로 추방된 이후 재입국한 불법 이민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케이트법’과 불법 이민자를 보호하는 ‘성소 도시'(Sanctuary City)에 대한 연방정부의 재정지원을 중단하는 내용의 ‘성소 도시 금지법’이다.

이 법은 2015년 샌프란시스코 부두에서 불법 이민자가 쏜 총에 맞아 숨진 케이트 스타인리(당시 32) 사건에 착안해 만들어진 법이다.

성소 도시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을 거부하고 불법 이민자를 보호하는 곳으로,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LA), 신시내티 등 40여 곳이 있다.

멕시코 출신 범인은 과거 중범죄로 7번 기소된 바 있으며 추방된 후에도 5번이나 되돌아온 불법 이민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국적으로 공분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이 사건을 언급하며 “미국은 이민법과 이민자 보호도시 지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범죄 피해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우리는 모든 의원이 생명의 구원책을 통과시켜 내가 어서 서명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슬픔에 빠진 가족들을 예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국토안보국 산하에 이민범죄 예방과 단속, 희생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 등을 담당하는 ‘이민범죄 희생자 사무소'(VOICE)를 신설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류미비 이민자'(불법체류자)가 저지른 범죄의 피해 가족과 만났다. [AFP=연합뉴스]

nomad@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