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등판에 국민의당 전대 ‘룰의 전쟁’…결선투표 여부 뇌관

0
19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안철수 전 대표의 당권도전 공식화 이후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구도가 요동치는 가운데 ‘게임의 룰’을 둘러싼 주자들 간 힘싸움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안 전 대표의 출마를 두고 다른 주자들이 강력히 반발한 데 이어 경선 방식의 유불리를 두고도 양측이 대립하면서 국민의당 당권 경쟁은 한층 거칠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최근 당 대표 경선에서 상위 득표 1~2위 후보가 최종 투표를 한번 더 거치는 결선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하고, 4일 이런 방안을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했다.

전준위는 또 여론조사를 반영하지 않고 당원 투표만 반영하는 방식을 채택하기로 했었다. 이러한 전준위의 결정은 안 전 대표의 출마 선언이 있기 전에 이뤄진 것이다.

하지만 이날 오전 비대위는 전준위 안을 의결하지 않고 보류했다.

결선투표의 경우 한번 더 투표를 진행해야 하는 만큼 실무적으로 일정을 짜기가 어렵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결선투표 적용·여론조사 배제’ 룰이 안 전 대표에게 불리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공정성을 위해 결론을 유보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비대위원은 전준위원장인 황주홍 의원이 전날 안 전 대표의 출마에 반대하는 성명을 낸 만큼, 전준위가 만든 룰에 대해서는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전준위는 7일 전대 룰을 다시 논의키로 했다.

실제로 당내에서는 결선투표제가 적용되면 전대 구도가 ‘안철수 대 비(非) 안철수’ 구도로 흐를 수 있고, 이 경우 안 전 대표가 상대적으로 불리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안 전 대표와 다른 후보가 결선에 오를 경우 컷오프된 후보들이 비안(非安) 연대를 구축, 표결집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다른 주자들 측에서는 “결선투표 준비가 실무적으로 쉽지 않다는 점은 이해한다”면서도 결론이 유보됐다는 점에는 마뜩잖다는 반응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 당권주자 측 관계자는 “결선투표가 안 전 대표에게 불리할 수 있는 것은 사실 아니냐”고 반문했다.

다른 당권주자 측에서도 “결선투표가 국민의당의 당론인 상황에서 당내 경선에 이를 적용하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나왔다.

안 전 대표 측에서는 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안 전 대표와 가까운 한 인사는 “안 전 대표는 룰을 모두 당에 위임하고 일절 얘기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본다”며 분란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처럼 당권 신경전이 본격화하면서 주자들 간 비판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민심과 당심을 철저히 무시하는 안 전 대표의 오만, 불통, 갑질로는 국민의당을 지킬 수도, 살릴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의 전대 출마를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김경진 의원 역시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한 안 전 대표가 당권에 도전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근 당 선관위원직을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의 전날 출마 선언 직후 집단탈당 카드를 만지작거렸던 동교동계에서는 안 전 대표를 ‘출당’ 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박양수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전 대표에 반발하는 다수의 사람이 당을 떠나기보다는 해당행위를 한 안 전 대표를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출당시키는 것이 옳다”며 “이 방향으로 논의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해서는 탈당을 얘기한 동교동계가 당초 예상보다 탈당론이 동력을 얻지 못하자 방향을 바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반면 서울에 지역구를 둔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안 전 대표를 겨냥한 당내 공격에 대해 “도를 넘는 비판”이라고 반박하며 안 전 대표를 엄호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찌 이토록 잔인하게 (안 전 대표를) 밟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여당 대표를 욕할 것도 없다. 출마불가론에 동원되는 논리는 ‘머리자르기’ 발언과 쌍둥이”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역시 ‘래디컬 센트리즘(Radical Centrism)’ 밖에 답이 없다”며 안 전 대표를 지원하기 위해 원내대변인직을 사임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또 ‘안철수 지지자 단체 연합’ 회원들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서 “안 전 대표를 우리의 일꾼으로 세우자”고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안 전 대표도 이날 지역위원장들에게 출마 기자회견문을 요약한 내용을 문자메시지로 보내며 본격적인 당권 행보를 알렸다.

이언주 의원 역시 내주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안 전 대표를 지원할 계획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