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尹국정수행, 긍정 42.6% 부정 53.0%…격차 오차범위 밖으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평가 긍정평가를 앞지르는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데 이어 부정, 긍정 평가간 격차가 오차범위 밖으로 더 확대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18세 이상 1천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2.6%,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3.0%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3주 전 조사에서 52.5%를 기록한 뒤 2주 전 조사에서 47.6%로 4.9%포인트 하락했다.

3주 전 조사에서 43.0%였던 부정 평가는 2주 전 47.9%(4.9%p↑), 지난주 49.8%(1.9%p↑), 이번 주 53.0%(3.2%p↑)로 꾸준히 상승했다.

2주 전 조사에서 취임 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긍·부정 평가 간 차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으로 벌어진 것이다. 부정 평가는 3주 전 조사보다 10.0%포인트 올랐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 부정 평가가 60%를 넘었다. 특히 20대에서 부정 평가는 지난주 53.4%에서 한 주 만에 7.9%포인트 상승한 61.3%를 기록했다.

60대 이상에서만 긍정 평가가 55.8%로 부정 평가(37.2%)보다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긍정 62.2%·부정 33.5%)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많았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도 여당 지지율이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와 동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 38.2%는 국민의힘, 34.2%는 민주당을 선택했다.

3주 전부터 추이를 보면 국민의힘은 50.2%→44.3%→44.8%→38.2%의 흐름을, 민주당은 30.7%→29.6%→31.2%→34.2%의 흐름을 각각 보였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3주 전 19.5%포인트에서 2주 전 14.7%포인트, 지난주 13.6%포인트, 이번 주 4.0%포인트로 꾸준히 좁혀졌다.

정의당은 4.4%, 무당층은 17.4%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무선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고지선

고지선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