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초대 靑 대변인에 ‘안희정의 입’ 박수현 임명

0
79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대변인에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밤늦게 박 전 의원에게 임명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의원은 19대 국회 때 충남 공주에서 지역구 의원으로 당선돼 민주당 대변인과 대표 비서실장을 지냈으나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낙선했다.

이후 충남도 정책특별보좌관을 지냈으며 이번 대선 때 안희정 캠프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문 대통령으로 민주당 후보가 결정된 뒤로는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해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청와대 대변인에 박수현 임명

청와대 대변인에 박수현 임명(서울=연합뉴스) 청와대 대변인으로 민주당 경선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던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명됐다. 사진은 지난해 3월 21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비대위대표 비서실장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민주 중앙위원회에 입장하고 있는 모습. 2017.5.15 [연합뉴스 DB] photo@yna.co.kr

청와대의 ‘얼굴’이자 대통령의 ‘입’ 역할을 하는 대변인에 문 대통령과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한 안희정 충남지사 측 인물이 기용된 것은 문 대통령이 대통합·대탕평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선이 끝난 후 신임 당직자 인선과 원내대표 경선 등으로 자칫 분열할 가능성이 있는 당을 단합하게 하고 당·청 간 결속을 강화하겠다는 의도가 담겼다는 평가다.

이번 인사는 당내 단합뿐만 아니라 여소야대 정국에서 야당과도 원활하게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의원은 평소 차분하고 예의 있는 태도로 여야 의원을 막론하고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정치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당 대변인과 원내대변인 등 총 5번의 대변인을 지내면서 언론과의 소통에서 강점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도 실무적인 면과 정무적인 면에서 충분히 대변인직을 수행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