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트럼프, 백악관서 첫 단독정상회담 시작

0
41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오전(이하 미국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한·미 양국의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린 한·미 정상회담으로 기록됐다.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한·미 정상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한·미 정상(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단독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 영접 나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한 뒤 취재진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6.30 scoop@yna.co.kr

한미 두 정상은 이날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통역 만 배석한 채 단독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북핵·북한문제, 한반도 평화구축,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비롯한 무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양국 정상은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뒤 확대 정상회담을 한 다음 양국간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한·미 정상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한·미 정상(워싱턴=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단독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 영접 나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한 뒤 취재진에게 손을 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2017.6.30 scoop@yna.co.kr

두 정상은 이어 기자회견을 갖고 공동 언론발표를 할 계획이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