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919년 건국’ 공식화에 여야 역사논쟁 점화

0
14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한지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명시하면서 건국 시점과 헌법 정신을 놓고 정치권의 역사논쟁이 점화했다.

문 대통령의 ‘1919년 건국’ 공식화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919년 상해 임시정부를 건국의 뿌리로 보는 것이 헌법 정신에 맞다면서 보수진영에서 주장해온 1948년 건국론이야말로 헌법정신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은 “1919년 상해 임정의 법통을 계승해 1948년 대한민국이 건국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국민분열과 편 가르기를 유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건국 100주년을 불과 2년 앞둔 지금, 우리는 ‘시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더는 갈등과 반목으로는 새로운 100년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 역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조건적인 반대, 헌법 정신을 무시한 ‘1948년 건국론’ 주장 등 무의미하고 무책임한 정치나 정쟁을 중단하고 발전적인 비판과 협력을 통해 시대의 도전에 함께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8·15 경축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1919년 건국론에 대해 동의의 뜻을 표하며 “나는 그것을 생각한 사람으로, 대한민국 건국일은 그때다. 헌법에도 그렇게 규정돼 있고, 그것이 맞다”고 말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광복절 논평에서 “상해 임정이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 또한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임시정부 수립으로부터 시작된 ‘국민주권시대’를 지켜내기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과 소통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임시정부 적통’을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여의도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1948년 건국을 견강부회해서 1919년을 건국이라고 삼는 것은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며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듯이 1948년 건국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진보적 성향의 최해범 혁신위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대중 정부는 1998년 건국 50주년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제2의 건국을 모토로 했다”며 “당시 민주당은 ‘임정 법통성’을 부정했다면서 김 대통령에게 왜 항의하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최 혁신위원은 “광복절에 집권당다운 면모를 보이며 국민통합의 길을 제시하지는 못할망정 때아닌 친일파 논쟁을 유발하여 진영 간 감정의 골만 깊어지게 해서야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건국 시점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당 혁신위 의견과 동일하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광복절 행보가 국민을 갈라놓고 대립과 갈등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며 “대한민국 건국은 어느 한쪽이 선언적이고 일방적으로 정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건국절 논란에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역대 정부는 모두 집권 후 중립적인 입장에서 국가 경축일 행사를 하는데 이 정부의 8·15 기념식은 촛불승리 자축연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