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AI대책 의례적…근원적 해결방식 수립하라” 질책

22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 참모들로부터 조류 인플루엔자(AI) 대책을 보고받고 “의례적”이라고 질책하면서 근원적인 해결 방안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AI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뒤 “대책이 의례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한 뒤 “바이러스 변종이 토착화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기존 관성적 문제 해결방식에서 벗어나 근원적 해결방식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박 대변인은 “상황 보고에 대해 대통령은 상당 부분 전문 식견을 피력하며 지금의 종합대책이 의례적이어서 근원적인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표현은 의례적인 것이라고 했지만, 질책과 독려의 의미가 함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AI 대책과 관련해 “총리를 컨트롤타워로 종료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하며 근본 해결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