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모닝’ ‘安모닝’…위험수위 치닫는 네거티브전

45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양강구도’를 형성하는 상황에서 연일 아침부터 한밤중까지 서로를 향해 검증 공세를 퍼붓고 있다.

네거티브의 경계를 넘나드는 높은 수위의 공방전이 유권자들의 반감을 사는 역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대선 판세를 극적으로 반전시킬 ‘한방’이 나올 가능성도 있는 만큼 양측은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 모양새다.

국민의당은 조기대선 전망이 가시화하기 시작한 연초부터 ‘문모닝'(아침마다 문 후보 비판을 하는 것)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문 때리기’에 집중해왔다.

민주당도 최근 안 후보의 지지율이 급상승하며 문 후보를 바짝 추격하자 ‘안모닝’, ‘안이브닝’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안 후보의 ‘차떼기’ 경선 의혹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 관련 ‘말 바꾸기’ 논란, 부인 김미경 교수의 특혜채용 등에 화력을 퍼붓고 있다.

명분은 검증이지만, 네거티브와의 구분이 모호한 가운데 양측은 수일째 원색적인 표현을 담은 논평 폭탄을 쏟아내며 물량공세를 벌이는 중이다.

문 후보 측 권혁기 수석부대변인은 10일 안 후보가 미세먼지 대책으로 중국의 ‘스모그 프리타워’를 벤치마킹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현재 기술 수준에서는 억지”라며 “MB(이명박 전 대통령)의 로봇물고기에 다름없는 대국민 사기극이 우려된다”고 혹평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에서 문 후보가 전날 ‘안철수는 박지원 아바타’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대세론을 부르짖더니 선거 29일을 앞두고 졸장부 짓을 한다”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양측 모두 상대방의 검증 시도를 ‘네거티브’라고 규정하며 맞서고 있어,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과 같은 태도가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가짜 뉴스’도 속출하고 있다.

최근 안 후보 측이 대전 현충원에서 천안함 희생 장병 유가족을 내쫓았다거나, 국민의당이 종교단체인 신천지와 연루됐다는 등 소문이 인터넷에 퍼지자 안 후보 측 김철근 대변인은 전날 “법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가짜뉴스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문 후보 측도 지난 7일 “진상규명에는 관심 없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가짜뉴스를 생성하는 네거티브는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을 고발했다.

거친 공세로 자기 지지층을 결집하고 상대방에게 흠집을 내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는 하지만, 최근 이런 뉴스를 접하는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네거티브가 지겹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어 외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 상임고문인 문희상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양측의 공방이 도를 넘는 네거티브와 감정싸움으로 치닫는 상황을 두고 “문재인이 되든 안철수가 되든 당선된 이후에 (생길) 이 문제에 대해 지금부터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 그걸 전제로 하지 않으면 서로 막가는 정치가 된다. 이건 정치도 아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5·9 대선이 임박할수록 유력 후보들 사이의 ‘네거티브’ 공방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공정한 선거 관리와 언론 보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네거티브는 비난을 받지만, 영향력도 제일 크다. 여러 가지로 혼란스러운 상황이 벌어질 수 있지만, 선거에서 필연적인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선거 교과서에는 (네거티브가) 선거일 2주 전에 제일 극성을 부린다고 나온다. 상대에 방어할 여지를 주지 않는 시간이 바로 그 정도”라면서 “지금까지는 전초전에 불과하고, 각 정당이 모아둔 사안들을 다음 주부터 터뜨리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네거티브가 계속되는 이유는 국민감정과 정서를 건드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과거와 달리 온라인이 발달해 한번 퍼지면 다들 믿어버리니 네거티브를 안 할 수가 없다. 더 치열해질 것이다. 사실상 전쟁”이라고 설명했다.

유 교수는 “국민이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대해 언론의 공정보도 역할이 중요하다. 선거를 혼탁하게 만들고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가짜뉴스’를 제어하는 선거관리위원회의 대책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