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측 “安부인 연구실적 미흡”…安측 “부질없는 흑색선전”

76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14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교수가 서울대에 임용될 당시 대학 측이 김 교수를 임용하면 대외적 논란이 발생할 것을 우려했다며 관련 내용이 담긴 문서를 공개했다.

문 후보 측이 공개한 문서는 2011년 6월의 서울대 정년보장교원 임용심사위원회 회의록이다.

6월 2일 회의록에는 “(김 교수에게 추천한) ‘생명공학정책’ 분야가 새로운 학문분야인 점을 고려해도 최근 3년간 연구실적이 미흡해 전문성을 판단하기 어려우므로 논문 3편을 검토한 후 차기 회의에서 의견을 제시하기로 함”이라고 적혀 있다.

회의록에는 “(김 교수의 임용을 요청하는) 단과대 의견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으나 해당 후보자(김 교수)를 정년보장 교수로 추천하면 심사기준에 대한 내부 비판과 대외적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위원회는 이로부터 11일 뒤인 6월 13일에 다시 한 번 회의를 열었다.

회의록에는 “위원 3명이 모집분야 관련 논문을 검토한 결과 광범위한 주제에 대해 이론 정리는 잘 돼 있으나 생명공학정책이 새로운 분야이므로 독창적 우수성을 판단하기는 어려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나와 있다.

이어 회의록에는 “심사후 투표를 연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특채 대상자에 대한 정년보장 심사를 별도로 할 것인지에 대하여 별도의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의과대학의 채용심사결과를 기초로 새로운 분야에 대한 발전 가능성, 의과대학 특별채용 이유서, 외국인 교수의 추천서 등을 참고하여 각자의 판단에 따라 투표로 결정하기로 함”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회의록은 결국 “교무처장이 대학인사위원회에 ‘정년교원임용심사위원회’에서 2차에 걸쳐 심사했고, 참석위원 14명 중 가 8, 부 6으로 통과되었음”이라고 결론을 맺었다.

아울러 문 후보 측은 김 교수가 임용되고 나서 ‘서울의대를 사랑하는 교수모임’이 서울의대 교수들에게 보냈다는 서신도 함께 공개했다.

‘서울의대 교수님께’로 시작하는 해당 서신을 보면 “김미경 교수가 생명공학정책 전공 교수로 임용됐다고 한다”며 “워낙 생소한 전공이라 논문을 검색했더니 놀랍게도 생명공학 또는 정책과 관련한 논문을 한 편도 찾을 수 없었다”고 적혀 있다.

안철수 후보 부인 서울대 교수 임용당시 의대 교수 서신

안철수 후보 부인 서울대 교수 임용당시 의대 교수 서신(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부인 김미경 교수가 서울대에 임용될 당시 ‘서울의대를 사랑하는 교수모임’이 서울의대 교수들에게 보냈다는 서신을 14일 문재인 후보 측이 공개했다. [문재인 후보측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scoop@yna.co.kr

서신에는 “안 교수가 부인의 정년보장 정교수직을 강력하게 요구해 관철시켰다고 한다”는 내용과 함께 “많은 교수가 분노하는 만큼 김 교수의 임용 과정을 해명해달라”는 요구도 담겨 있다.

안 후보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안 후보는 이날 TV조선에 출연해 “제가 그때 카이스트 교수였다. 무슨 정치권력과 압력을 서울대에 행사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임용비리나 취업비리는 둘 중 하나다. 하나는 정치권력으로 외압과 압력을 행사해 임용되게 하거나 취업되도록 하는 것 아닌가. 또는 돈으로 매수하는 게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심사위원을 돈으로 매수했겠느냐”라며 “그리고 그런 대학들의 임용과정은 이미 2012년에 국정감사를 통해 낱낱이 다 새누리당에서 파헤쳤다”고 강조했다.

김유정 선대위 대변인도 논평을 내 “교문위를 당장 열자. 환노위, 안행위도 열어 모든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고 가자”며 민주당의 공세를 받아쳤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교문위를 개최하자고 해놓고 그사이 민주당 교문위원들은 해명하라고 또 네거티브 물량공세를 한다”며 “의원들이 참 시간이 많은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은 김미경 교수에 대한 부질없는 흑색선전을 당장 멈추고 교문위, 환노위, 안행위를 즉각 개최하기 바란다”며 “민주당이 먼저 제안했으니 뒤로 숨는 일은 없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