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사, 황대행 등에 면담 신청…정부 불응 방침

0
110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한승 이상현 기자 = 85일만에 서울로 복귀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총리와 통일·국방 장관 등과의 면담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외교 의전상의 관례, 국민 정서 등을 감안, 이 같은 면담 신청에 당분간 응하지 않을 방침이다.

5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주한일본대사관은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을 계기로 황 대행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한민구 국방장관 등과의 면담을 일제히 신청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4일 오후 한국 복귀 직후 “즉시라도 황교안 대통령 직무대행 국무총리 등 중요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의 실시(이행)에 대해 강력하게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황 대행을 상대로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과 서울 일본 대사관 앞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을 요구하고, 통일·국방장관을 상대로는 북핵 문제 등과 관련한 대북 공조 문제를 거론하기 위해 각각 면담을 신청한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나가미네 대사의 이 같은 면담 신청에 당분간 응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주한 일본대사는 업무 협의때 외교부 차관 또는 차관보가 카운터 파트를 맡아왔다. 그런 터에 신임장 제정 또는 이임 인사 계기 외에 한국의 현직 정상과 대사가 면담하는 것은 격이 맞지 않는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으로 보인다.

나가미네 일본대사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

나가미네 일본대사 “한일합의 이행 강력 요구할 생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일시 귀국 85일 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밤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히고 있다. 2017.4.4 toadboy@yna.co.kr

더불어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한 일본 정부의 조치가 한국 내에서 과도한 대응으로 평가되는 상황에서 돌아온 일본 대사를 한국 최고위 인사가 만나는 것은 ‘저자세 외교’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나가미네 대사가 현직 정상인 황 대행과의 면담을 신청한 것 자체를 놓고도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외교 전문가는 “대사는 주재국 누구에게나 면담을 신청할 수 있고, 면담을 결정하는 것은 대사를 접수한 나라가 결정할 재량 사항”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외교부 안팎에서는 현재의 한일관계 상황과 한국내 국민 정서를 감안할 때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외교의 실무 사령탑인 외교장관은 제쳐두고 황 대행을 만나겠다고 한 것도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면담 일정이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나가미네 대사가 4일 귀국 직후 기자들 앞에서 황 대행을 만나겠다고 밝힌 것은 명백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외교가에서는 일본 정부가 대사를 소환한 명분이었던 부산 소녀상이 그대로 있는 상황에서 대사를 귀임시킨 데 대한 자국내 여론의 반발을 의식, 대 한국 강경 기조를 보여주려고 황 대행 면담을 신청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나가미네 대사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반발한 일본 정부 결정에 따라 지난 1월 9일 본국으로 돌아갔다가 4일 서울로 복귀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