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신청 철회하라” 강력 반대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은 20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을 다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리겠다고 신청한 데 대해 강력히 반대하며 조속히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재단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일본이 근대 이후의 강제동원을 포함한 전체 역사에 대한 언급 없이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리는 것은 부당하다고 비판했다.

재단에 따르면 일본은 사도광산을 센코쿠(戰國) 시대(1467∼1590년)부터 에도(江戶) 시대(1603∼1867년)까지의 금 채굴 유산으로만 한정해 신청했지만, 외관과 내부에서 채굴 장소에 이르는 길은 모두 근대 이후의 시설이다.

이 길은 태평양전쟁 중 군수 물자에 쓰이던 구리 등을 채굴하기 위해 닦아놓은 길이며, 조선인 강제노동의 결과라는 것이 재단 측 설명이다.

재단은 일본 정부가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공식회의에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지키지 않은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재단은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도 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이에 반하는 자료를 도쿄 소재 일본산업유산정보센터에 전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단은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강제 동원 현장인 사도광산을 또다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하겠다고 신청하는 것은 유네스코와 피해 당사국 및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재단은 “객관적인 사실을 인정하고 전체의 역사를 기술해야만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세계유산”이라며 “관련 국가들이 수긍하지 않는, 조각난 일부의 역사만을 내세운 등재신청이라면 모두의 인정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