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韓버스 소녀상 설치는 있어서는 안될 일” 불쾌감

0
15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의 운수회사가 서울 시내버스에 소녀상을 설치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강한 불쾌감을 내비치고 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4일 위성방송 BS후지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와 관련해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 한일합의는 국제적 약속이니 정부 상호간 노력해야 한다. (한국이)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의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 수정 움직임에 대해 “지금까지 (축구의) 골포스트가 계속 움직이고 있다”고 비꼬며 “양국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위안부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이날 NHK에 버스 내 소녀상 설치에 대해 “한일 쌍방이 미래지향적으로 양국관계의 발전을 향해 노력하고 있는 것에 이런 행동은 찬물을 끼얹을 수 있을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이 소식을 전하며 “한일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일본 정부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일본 공영방송인 NHK는 이날 소녀상 설치와 관련해 “시민들 사이에서 ‘지나친 퍼포먼스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분위기를 왜곡해 전달하기도 했다.

NHK는 “서울 시민들 사이에서는 버스회사를 높이 평가하는 목소리가 눈에 띄지만 ‘공공교통기관에 설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지나친 정치적인 퍼포먼스다’는 비판도 나온다”고 보도했다.

일본 언론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소녀상이 설치된 버스에 탑승했다는 사실에 주목했으며, 버스가 일본 관광객이 많은 곳을 지난다는 점에도 우려를 나타냈다.

교도통신은 박 시장이 버스에서 “2015년 한일합의가 불충분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새로운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해당 버스가 주한 일본문화원 근처를 통과할 때 위안부에 대한 잔학성을 묘사한 영화 ‘귀향’의 한 장면 음성이 흐른다며 이 버스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하는 남대문시장과 롯데백화점 등도 통과한다고 설명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