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日 공휴일 아침에 피난경보…1시간 뒤 “상공 통과안해”

日 공휴일 아침에 피난경보…1시간 뒤 “상공 통과안해”
[뉴스리뷰]

[앵커]

모처럼 맞은 공휴일 아침, 일본 열도에서 큰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일본 정부가 당초 북한의 ICBM이 상공을 통과한다고 발표했다가 1시간 뒤 번복했기 때문입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연이은 도발을 폭거라고 비난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ICBM 발사에 일본 정부가 일부 지역에 피난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인공위성을 이용한 전국순간경보시스템을 통해 미야기와 야마가타, 니가타현 주민들에게 건물 안 또는 지하로 대피하라고 알린 겁니다.

당초 북한이 쏜 ICBM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것으로 봤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모처럼 맞은 ‘문화의 날’ 공휴일 오전을 즐기던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한 시간 뒤 일본 상공 통과 발표를 번복하고 경보도 정정했습니다.

<하마다 야스카즈 / 일본 방위상> “나중에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지 않고 동해 상공에서 사라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래서 발표를 수정하고자 합니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인근 국가에 영향을 피하려고 고각 발사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해상에서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ICBM에 따른 피해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4일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 미사일이 일본 열도 상공을 지나가자 폭거라며 강하게 비난했던 일본은 이번 ICBM 시험발사에 대해서도 절대 용납될 수 없다며 비난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먼저 발사된 탄도 미사일입니다. 탄도 미사일의 계속되는 발사는 무모하고 절대 용납될 수 없습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ICBM 발사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를 총리관저에서 개최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베이징 대사관 경로를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북한 #ICBM #일본 #피난경보 #NSC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