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돗토리현서 규모 6.6 강진…부상자·건물붕괴 피해

0
212

일본 돗토리현 강진으로 붕괴한 건물 외벽(돗토리 교도=연합뉴스) 21일 오후 일본 돗토리(鳥取)현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한 건물의 외벽 일부가 붕괴했다. 2016.10.21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정선 특파원 = 21일 오후 2시 7분께 일본 남서부 돗토리(鳥取)현 구라요시(倉吉)시, 유리하마초(湯梨浜町) 지역에서 규모 6.6의 강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0㎞였으나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지진으로 돗토리 현은 물론 교토(京都), 효고(兵庫), 오카야마(岡山)현 등지에서 진도 4~6약(弱)의 강한 진동이 감지되며 부상자가 발생했다. 또 건물붕괴 및 화재 등의 피해도 접수됐다.

진도 4는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는 수준의 진동이며, 6약은 사람이 서 있기 힘들고 실내 가구의 절반 안팎이 쓰러질 정도의 위력을 갖고 있다.

학교 운동장에 대피한 학생들

학교 운동장에 대피한 학생들(돗토리 교도=연합뉴스) 21일 오후 일본 돗토리(鳥取)현에서 강진이 발생한 이후 학생들이 학교 운동장에 대피해 있다. 2016.10.21 choinal@yna.co.kr

교도통신은 이번 지진으로 돗토리, 오카야마현에서 1명이 크게 다치고 6명이 경상을 입었으며 효고현, 오사카(大阪) 등지에서도 3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또한, 돗토리현에서는 가옥 2채가 무너졌으며 같은 현 유리하마초 3층 청사는 10여 초 진동이 이어지며 타일 벽이 일부 떨어졌다.

호쿠에이초(北榮町)에서도 도로 곳곳에서 금이 갔고, 가옥 지붕의 기와가 떨어지고 유리창이 깨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지진으로 돗토리, 오카야마현에서는 7만7천100여가구에서 일시적으로 정전이 발생했다. 구라요시시에서는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오카야마 내부 자동차도로 일부는 통행금지 상태가 됐다. 오카야마 공항은 활주로를 일시 폐쇄했다가 운용을 재개했다.

산요신칸센(山陽新幹線)은 신오사카(新大阪)역에서 하카타(博多)역 간 전 구간에서 운행을 일시 정지했으며, 도카이도신칸센(東海道新幹線)도 한때 운행을 중단했다.

일본 지진 (CG)

일본 지진 (CG)[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원자력발전소에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히메(愛媛)현 이카타(伊方)원전 1~3호기, 마쓰에(松江)시 시마네(島根)원전, 후쿠이(福井)현 원전 및 관련 시설에서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기자들에게 “원전에는 이상이 없다”며 “지자체와 연대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해 나가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은 규모 6.6의 강진 이후에도 다소 강한 여진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안전한 장소에 머물며 상황을 주시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과거 이 지역에서는 큰 지진이 일어난 후 이와 비슷한 규모의 지진이 계속 발생한 사례가 있다”며 “앞으로 1주일 정도는 최대 진도 6약 정도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진 발생 이후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관저대책실을 설치했고, 경찰청도 재해경비본부를 설치하고 현지 피해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번 지진과 관련해 각 성청(부처)에 대해 조속히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연대해 피해자 지원 등 재해 응급대책에 전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부장관은 관저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현 단계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다는 보고는 없지만 계속해서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돗토리현 강진 [돗토리 교도=연합뉴스]

돗토리현 강진 [돗토리 교도=연합뉴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