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에어백 결함 경영위기 ‘다카타’ 결국 오늘 파산신청

0
45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에어백 결함으로 경영난에 허덕이던 일본 다카타가 26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도쿄지방재판소에 민사재생법 적용(파산에 해당)을 신청하기로 결정했다고 NHK와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다카타는 이날 오전 신청을 마칠 예정이다.

에어백 결함에 따른 잇따른 리콜에 따른 비용을 보함해 다카타의 부채 총액은 1조엔(약 10조2천300억원)을 크게 넘어서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일본 제조업체 파산 규모로는 전후(戰後·2차대전 패전 이후) 최대 규모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다카타의 경영재건은 중국 자동차부품회사에 편입된 미국의 ‘키 세이프티 시스템즈(Key Safety Systems)’가 주도하게 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파산신청한 다카타의 시가(滋賀)현 히코네(彦根)공장 [교도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자회사 TK홀딩스도 미국 연방파산법(일본의 민새재생법에 해당) 11조의 적용을 신청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다카타는 에어백의 팽창장치 폭발로 금속 파편이 튀는 사고가 잇따르면서 미국인 11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16명 이상이 숨지고 180여명이 다쳤다.

2008년에 에어백 결함이 본격적으로 문제 된 이후 지금까지 교환 대상 차량만 최소 1억대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증권거래소는 다카타는 “다카타의 민사재생 절차 개시 여부 확인을 위해 다카타 주식의 매매를 정지했다”고 발표했다.

'에어백 결함' 日다카타 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어백 결함’ 日다카타 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