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들여다보는 검찰이 사건 관계자인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의 가족 소유 회사를 압수수색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최근 권 회장 아내 A씨가 운영하는 회사 사무실과 자택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 성동구 도이치모터스 본사
서울 성동구 도이치모터스 본사

검찰은 권 회장 일가의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하던 중 횡령·배임 정황을 확인하고 관련 증거를 확보하고자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는 이 과정에 주가조작 ‘선수’들에게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또 2012∼2013년 도이치모터스 자회사인 도이치파이낸셜의 전환사채를 시세보다 싼 가격에 매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로 최근 김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잠적한 이모씨의 소재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권 회장과 아내 A씨를 불러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최종적으로 김건희 씨를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