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주말 방중 사드 논의여부 ‘촉각’…中보복 향배 ‘분수령’

0
132

지난 2월 독일 본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만나 틸러슨과 왕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이번 주말인 18∼19일 중국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최근 한중간 가장 뜨거운 현안인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가 의제로 상정될지를 두고 베이징 외교가에서 촉각을 세우고 있다.

13일 베이징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이 이번 방중 기간 ‘북한 핵·미사일 문제’외에 사드와 관련한 논의 가능성이 있다.

틸러슨 장관이 방중 기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만날 것은 거의 확실해 보이지만, 그의 방중을 계기로 미중 간에 논의될 의제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가 한국-미국-중국을 관통하는 현안이라는 점에서, 미중 양국이 이에 대한 논의를 비켜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틸러슨 장관의 일본→ 한국→ 중국 순차 방문이 지난달 28일 한반도 사드배치 부지 확정으로 촉발된 중국의 사드보복 향방을 가를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이 자국을 범위에 둔 한반도 사드체계의 레이더 감시를 이유로 사드배치 불가를 주장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이유로 한미 사드배치를 추진한다고 밝혀온 터여서, 충돌을 피하려면 어느 한쪽이 기존 주장을 내려놓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미중 양국이 직접적인 논의를 피한다면, 중국은 한국을 상대로 기존 보복을 이어갈 것을 보여, 한중 간 갈등은 상당 기간 지속할 수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틸러슨 장관의 방중 기간 사드 문제가 논의될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확인된 것이 없다”며 “논의 가능성이 크지만 중국 측이 의제로 삼고 싶지 않다고 할 경우 반드시 논의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 입장에서는 현안이고, 미국이 동맹에 대한 (중국의) 부당한 조처를 언급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의제로 설정된다고 하더라도 반드시 논의가 이뤄지는 것은 아니므로 자세한 상황에 대해서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에 대한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는 지난 10일 한국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파면 결정을 계기로 수위조절에 들어간 기색이 역력하다.

이달 15일 중국의 ‘소비자의 날’에 롯데그룹 등 한국기업이 소비자고발 대상으로 지정될 지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이날 관영 CCTV 방영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에 ‘손 볼’ 외국 기업을 올려 보복해왔다.

지난해 CCTV의 ‘3·15 완후이'(晩會) 프로그램에서는 온라인을 통해 유통되는 외국산 아동용품에 대한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의 품질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수입 완구의 경우는 124번의 표본조사에서 28건이 질식 유발 가능성, 안전기능 측면 등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가 된 상품의 주요 원산지는 태국, 한국, 독일, 미국 등으로 한국업체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

중국 소식통은 “올해도 한국제품이 고발 대상이 된다면 사드로 인한 반한(反韓) 감정을 더 자극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한국기업에 취재 요청이 들어 온 사례는 없다”며 “이 프로그램이 사드를 이유로 특정 국가를 공격한다기보다는 소비자의 권익을 위한 고발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한국기업이나 제품을 겨냥한 보복성 고발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 관영 CCTV에서 방영된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3·15 완후이’ .[CCTV 캡쳐]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