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남서부 역대급 폭염에 ‘몸살’…피닉스 46도·데스밸리 50도
미 북동부 때 이른 폭염에 물놀이하는 어린이들(2022.5.23)
지난 주말 미국 남서부 지역에 살인적인 더위가 엄습해 이 지역 주요 도시에서 역대급 최고기온 기록이 속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 보도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 이 지역 최고기온은 46도에 달했다. 1918년 이후 104년 만의 최고 기온이다.

이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43도)도 1956년 이후 66년 만의 최고 기온이었고 캘리포니아·네바다주 경계의 데스밸리는 50도를 찍었다.

캘리포니아 북부에서는 센트럴 밸리를 거쳐 남동부 사막에 이르는 지역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특보 대상지역의 인구 수는 약 1억명에 이른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전했다.

기상청은 트위터에서 “중부 평원지역에서 중서부, 남동부지역까지 때 이른 폭염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폭염은 최근 미국에서 그 어떤 기후재난보다 피해가 크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허리케인, 홍수, 토네이도 등 다른 기후재난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기후 위기로 미국 서부 지역 가뭄이 겹쳐 더 강한 열파가 더 자주 닥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About the Author: News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