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맥매스터 “北서 군사작전 준비해야…美국민 보호가 최우선”

43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의 안보 총책인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은 30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군사작전까지 벌어지는 것을 원하지는 않지만, 미국은 군사작전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반도 충돌로 인한 민간인 살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미 국민 보호가 최우선”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의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이 핵을 탑재한 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해서든 해결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미국은 물론 동북아지역의 동맹인 한국, 일본, 나아가 중국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그래서 우리 모두가 북한정권과 맞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북한은 2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 문제를 주제로 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한 직후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해 군사조치를 하기 전에 북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을 선호한다면서도 군사작전 준비도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파트너들과 공조하고,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 제재를 이행하도록 하고, 제재를 더 강화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필요하다면 군사작전을 위한 준비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 문제가 군사작전에 이르기 전에 해결되기를 바라지만, 군사작전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군사작전과 관련해 “수천 발의 북한 단거리 미사일이 인구 2천500만 명과 미군 2만5천 명이 있는 서울과 수도권을 겨냥하고 있다. 참사가 발생할 수 있지 않느냐”는 사회자의 지적에 즉답을 피했다.

그는 “그게 바로 대통령이 그럴 필요가 없길 바란다고 말한 이유”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적 옵션과 정치적 해법을 연계시켰다. 이 둘은 너무 오랜 기간 동떨어져 있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말한 심각한 전쟁과 인도주의 재앙 없이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외교적·경제적 해법을 보조할 수 있는 군사 옵션이 필요한 것”이라고 에둘러 답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그러나 사회자가 “북한 위협 탓에 미국이 서울 수백만 사람들이 북 단거리 미사일의 타깃이 될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을 상상할 수 있느냐”고 재차 묻자 “트럼프 대통령은 미 국민 보호를 최우선으로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과 같은) 정권이 미국을 타깃으로 할 수 있는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은 누구도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