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美플로리다 주지사, 임신 15주이상 낙태금지법 승인

공화당 출신 론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가 14일(현지시간) 임신 15주 이상이면 낙태를 금지하는 법을 승인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주에서는 임신 24주 이상인 현행 낙태 금지의 하한이 15주로 낮아지게 됐다.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이 법안은 임신부의 생명이 위독하거나 심각한 지장이 우려되는 경우, 태아가 비정상인 때에만 낙태 수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이날 키시미 시에 있는 복음주의 교회에서 법안에 서명하면서 “이 법안은 우리 주가 대대로 지켜 온 가장 중요한 생명에 대한 보호 장치”라고 주장했다.

미국에서는 올여름 연방대법원이 1973년 낙태를 허용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화당세가 우세한 주에서 낙태를 엄격히 규제하는 법안이 잇달아 주의회에서 가결되고 있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미주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