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美, 바이오 ‘국내생산’에 20억달러 투자…”국력 원천 재활성화”

부처별 생명공학 연구·생산 확대 계획 발표…”물가 낮추고 일자리 창출”

미국 정부가 생명공학 분야에서도 국내 생산을 확대하겠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백악관의 알론드라 넬슨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1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생명 공학 및 제조’ 회의를 주재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2일 서명한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의 후속 조치다.

회의에는 보건, 에너지, 국방, 농무, 상무부 등 관계부처 고위당국자가 참석해 생명공학이 각 분야에서 갖는 중요성을 설명하고 향후 계획 등을 소개했다.

이들 부처는 행정명령 이행을 위해 20억달러(약 2조7천억원)가 넘는 예산을 활용할 계획이다.

주요 계획을 보면 국방부는 국내 바이오 생산기반 구축에 5년간 10억달러, 바이오 생산시설을 사이버 공격 등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2억달러를 투입하기로 했다.

또 연료, 불에 잘 타지 않는 합성물, 고분자 등 군에 필요한 생명공학 소재를 안정적으로 개발·생산하는 데 5년간 2억7천만달러를 투자한다.

보건인적서비스부는 전염병 대응에 필요한 약물에 들어가는 원료와 항생제 생산에 4천만달러를 쓰기로 했다.

에너지부는 바이오매스와 폐기물로 연료, 화학물, 소재를 만드는데 필요한 연구개발과 상업화 등에 1억6천만달러를 투자한다. 또 생명공학 연구개발에 1억7천800만달러를 지원한다.

농무부는 혁신적이며 지속 가능한 비료를 자체 생산하는데 2억5천만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다.

백악관은 이 같은 계획을 통해 “물가를 낮추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며 공급망을 강화하고 보건 상황을 개선하며 탄소 배출을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의에서는 생명공학이 국가 경제뿐 아니라 안보에도 매우 중요하다는 메시지가 재차 강조됐고 중국을 의식한 발언도 나왔다.

설리번 보좌관은 “해외에서 우리의 지정학적 비교우위를 유지·강화하려면 국내에서 국력의 원천을 채우고 재활성화해야 한다. 그리고 생명공학은 그 노력의 중심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여년간 우리는 반도체 제조와 첨단 통신 등 신흥기술 분야에서 다른 국가를 뒤쫓아가는 게 얼마나 힘든지 깨달았다”며 “생명공학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나도록 둘 수 없고 두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캐슬린 힉스 국방부 부장관은 “생명 공학 및 제조는 국가를 방어하는 국방부의 임무를 변혁할 잠재력이 있다”면서 “중국 같은 전략적 경쟁자들도 이런 기술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으며 미국의 선두 지위를 박탈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