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서 벗어나야…하와이 경미한 범람 외 피해 보고 없어”
남태평양 통가(빨간색 표시 지점)
남태평양 통가(빨간색 표시 지점)

[미국 쓰나미경보시스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의 화산 분출로 미 서부 해안 전체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15일(현지시간) CNN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이날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알래스카 등 미 서부 해안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쓰나미는 하와이에서 경미한 수준의 해안 범람을 야기했다고 NWS는 전했다.

NWS는 서부 해안으로 향하는 쓰나미는 높이 2피트(61㎝) 정도로, 강한 이안류(역파도)와 해안 범람이 예상된다면서 “이 지역 해변과 항구, 정박지에서 벗어나라”고 경고했다.

하와이에 있는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는 “쓰나미가 현재 관찰되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보고된 피해는 없고, 하와이 전체에 경미한 범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통가 당국은 이날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 해역에 있는 화산이 분출한 이후 전국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