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네스코 탈퇴 통보…”反이스라엘 편견 우려 반영”

0
8
유네스코 파리 본부
체납금 증가 부담·조직 개혁 필요성도 지적…”옵서버로 활동할 것”
2011년 10월 재가입후 6년만에 탈퇴 결정…실제 공식탈퇴는 내년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이 반(反)이스라엘 성향이라고 비난해온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결국 탈퇴하기로 했다.

지난 2011년 10월 재가입 이후 6년 만에 나온 탈퇴 결정이다.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탈퇴 의사를 공식 통보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무부는 “세계유산 보호, 언론자유 옹호, 과학적 협력과 교육 증진”에 대한 견해를 계속 유네스코에 전달하고자 탈퇴 이후 정식 옵서버로 활동하겠다는 의사를 보코바 사무총장에게 전했다.

국무부는 “이번 결정은 가볍게 내려진 것이 아니며, 유네스코의 체납금 증가, 유네스코 조직의 근본적 개혁 필요성, 유네스코의 계속되는 반이스라엘 편견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반영한다”고 말했다.

유네스코 규정에 따라 미국의 유네스코 탈퇴 결정은 내년 12월 31일부터 효력을 발휘하게 된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미국은 유네스코의 최대 후원국이어서 유네스코 운영에 타격이 예상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올해 출범 이후 유네스코 탈퇴 의사를 여러 차례 시사해왔다.

미국이 탈퇴 이유로 여러 가지를 들긴 했지만, 유네스코가 역사 유산과 관련된 문제에서 이스라엘보다 팔레스타인에 우호적 입장을 보여온 것이 결정적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네스코는 지난해 이스라엘의 강한 반발에도 동예루살렘에 있는 이슬람과 유대교 공동성지 관리 문제에서 팔레스타인의 손을 들어줬고, 지난 7월 요르단 강 서안 헤브론 구시가지를 이스라엘이 아닌 팔레스타인 유산으로 등록한 바 있다.

미국은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때인 지난 1984년 정치적 편향성과 방만한 운영을 이유로 유네스코를 탈퇴했다가 조지 W. 부시 대통령 시절인 2002년 10월 재가입했다.

그러나 미국은 2011년 유네스코가 팔레스타인을 회원국으로 받아들이자 유네스코에 내는 분담금에서 연간 8천만 달러(약 907억 원) 이상을 삭감했다.

이는 매년 체납금으로 쌓였고 미국은 채무 증가에 대한 부담을 주장해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이 유네스코에 진 빚이 5억 달러(약 5천665억 원)를 넘는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분담금 삭감 조치는 팔레스타인을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유엔 기관에 자금 지원을 중단하도록 하는 관련법에 따른 것이었다.

유네스코는 교육·과학·문화의 보급과 교류를 통한 국가 간 협력 증진을 목표로 설립된 유엔 산하 기구로, 문화유적지 보호, 후진국 여성 교육 지원, 언론자유 보장 등의 활동에 주력한다.

회원국은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유엔공업개발기구(UNIDO),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에도 자동 가입된다.

lesli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