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美, 코로나 비상사태 종료돼도 무료 백신·검사 일부 유지

미국 정부가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종료할 예정인 가운데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무료 백신 제도 등을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가 코로나19에 대한 우리의 업무도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미국 보건당국은 일단 5월 11일 비상사태가 종료돼도 올여름까지는 백신과 치료 문제를 민간 시장에 넘기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또 민간 보험이나 메디케어·메디케이드 등 연방정부의 의료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3천만 명의 성인에 대해서는

2024년까지 코로나 검사와 백신, 치료를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

전염병 대응이 가장 필요한 계층이지만 경제적인 감당 능력이 가장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정부는 이와 별개로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어린이에게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현재 연방 프로그램은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2023년 시작된 코로나19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3년여만인 5월에 종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비상사태가 종료되면 코로나19 관련 비용은 환자 개인이 부담해야 한다.

또 의료보험과 약품 허가, 원격진료 등에서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