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일 만에 ‘2단계→1단계’…가장 낮은 여행경보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국무부는 이날부로 미국민에 대한 한국 여행경보를 ‘강화된 주의'(2단계)에서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로 변경하고 이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1단계는 미 국무부가 발령하는 여행경보 4단계 중 가장 낮은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한국을 기존보다 더 안전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을 뜻한다.

국무부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에 대해 여행 보건지수 1단계를 발령했다”며 “이는 한국 내 코로나19 수준이 낮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한 것은 작년 11월 24일 2단계로 지정한 지 196일 만이다.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