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결격사유 없어” 野 “즉각 사퇴해야”…김상곤 채택 불투명

0
42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29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여야의 반응이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에서는 김 후보자가 결격 사유가 없다는 점이 증명됐다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낙관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는 김 후보자가 논문표절 의혹이나 이념편향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다면서 즉각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터져 나왔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간사 유은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후보자의 박사학위 논문과 관련해선 연구 부정행위는 없었다는 점이 드러났다. 다만 경미한 인용부호, 출처 표시가 되지 않았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는 표절이 아니다”라면서 낙마할 사유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보고서 채택에 난항을 예고했다.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인사청문회를 통해 더욱 부적격이라고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향후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해 교문위 전체회의가 소집되더라도 전원 불참할 예정이다.

특히 김 후보자의 논문 표절 여부를 외부 기관에 의뢰해 검증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표절논란이 있는 것은 물론이고, 자신의 전체 논문 갯수를 물을 때마다 ’30여개’, ’40여개’로 말이 바뀌는 등 기본적 자질이 부족했다”며 “전교조의 연가투쟁에 어떻게 대응할지도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등 이념편향 논란도 해소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자료제출 미비 탓에 한밤중에 인사청문회가 파행하는 등 교육부 역시 준비가 부실했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서도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부적격이라는 의견이 우세하지만, 보고서 채택에는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통화에서 “의원들끼리 더 얘기를 해봐야 알지만, 논문표절 문제를 비롯해 문제가 확실히 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김세연 간사도 통화에서 “당연히 부적격”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보고서 채택까지 반대할지, 아니면 부적격 의견으로 보고서 채택에는 동참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우선 국민의당 송 의원은 “부적격 의견을 달더라도 청문보고서는 채택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김 의원은 “채택에 응할지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