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드 합의 공개는 한·미 정상회담과 무관”

0
42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관련 한·미간 합의를 공개한 것은 한·미 정상회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사드 배치 연기를 결정해 한국이 중국에 기울고 미국에서 멀어진다는 지적이 있다는 식으로 질문하자 적법한 프로세스를 밟는 것이지 연기하거나 늦추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드 배치를 연기한 것이 아니라 원래 이렇게 하기로 돼 있었다는 것을 설명하는 와중에 나온 말”이라며 “정상회담을 앞두고 활용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드라이하게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말까지 사드 발사대 1기만 국내에 야전배치하고 나머지 발사대 5기는 내년에 배치하기로 한·미가 애초 합의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강조한 것은 절차대로라면 내년까지 배치하게 돼 있었다는 점”이라며 “대통령께서는 ‘그대로만 했으면 더 빨리 될 수도 있었는데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드 (PG)

문재인 대통령, 사드 (PG)[제작 조혜인,최자윤]

그러면서 ‘1+5(사드 발사대 1기를 먼저 배치하고 나머지 5기를 추후 배치하는 것)’냐 ‘2+4(사드 발사대 2기를 먼저 배치하는 것)’냐는 중요하지 않다”며 “그 자체에 주목하기보다 왜 당겨서 하게 됐는지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사드 배치 경위 조사결과를 보고받는 과정에서 이를 인지한 것”이라며 “국방부도 조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간 합의를 공개한 것이 미국을 자극할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정상회담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드배치 연기인가’라고 물어서 아니라고 설명한 것이지 ‘1+5’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사드 연기가 아니라고 못 박아서 설명한 만큼 오히려 회담에 긍정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드가 회담에 영향을 줄 것을 염려해주는 것은 고맙지만, 의제가 그렇게 디테일하지 않다. 지금은 대통령이 어떻게 하면 국익을 확보할 수 있을지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