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양국관계 발전 중요성 공감…”조속한 정상궤도 복귀 최선”

0
7

(마닐라=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기자 = 한국과 중국은 13일(현지시간) 양국 간 각종 교류 협력이 조속히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게 최선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이날 저녁 필리핀 마닐라 시내 소피텔에서 가진 회동에서 10·31 한중 관계 개선 발표와 베트남에서의 문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간의 정상회담을 토대로 양국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공감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10·31 사드 합의’ 이후 지난 11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데 이어 이날 중국 경제를 실질적으로 총괄하는 리 총리까지 만나 양국 관계 정상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확인함에 따라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정상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회동에서 사드 문제로 침체했던 양국관계로 인해 한국의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어왔다는 점을 환기한 뒤 우리 기업들의 애로가 해소되고 양국 간 경제·문화·관광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리 총리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이는 경제·문화를 중심으로 양국 관계 전반으로 확산된 사드 보복 철회를 사실상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회동에서 사드 문제가 거론됐지만 그 자체가 본격적으로 언급됐다기보다는 우여곡절이라는 측면에서 이전에 이러이러한 일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를 풀어야 한다는 차원에서 얘기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필리핀서 한중회담

문 대통령, 필리핀서 한중회담(마닐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다만 리 총리는 사드 배치 철회를 입에 올리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기업들의 애로 해소와 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국 간 경제 분야 고위급 협의체의 신속한 재개와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와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을 요청했다.

리 총리는 전기차 배터리 문제와 관련해선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 안전 문제 등에 대해 유의해야 한다”고 했고, 한국산 제품의 반덤핑 수입규제 문제에 대해선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발전과 양국 금융 협력 분야의 속도감 있는 추진, 미세먼지에 대한 양국 공동대응 등도 제안했다.

리 총리는 금융협력 및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 문제 등에 대해서는 “여기 인민은행장과 공업정보화부장도 와 계시니 이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사소통을 해 나가자”고 답했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제안에 대해서는 “양국이 과학적으로 봐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총리는 “중한 관계 발전에 따라 일부 구체적이고 예민한 문제들을 피하긴 어렵지만, 양국 간 실질협력 전망은 아주 밝다”며 “중한 양국은 상호보완성이 강해 중한 관계의 미래를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필리핀서 한중회담

문 대통령, 필리핀서 한중회담(마닐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리 총리가 언급한 ‘예민한 문제’의 의미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배터리나 반덤핑 문제 등 구체적으로 협의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는 것을 얘기하는 것으로, 앞으로 양국 간 그 문제들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이고 그 부분에 대한 전망은 밝다고 말씀하신 것으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중한관계는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추운 겨울이 지나고 훨씬 따뜻한 봄을 맞을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 및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했다.

양측은 무엇보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대화 재개 여건을 조성하는 등 국면 전환을 위한 창의적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하지만 창의적 해법 거론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회동에서 리 총리가 우리 측에 구체적으로 제안한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