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사드 임시배치’에 中매체들 “외교·군사 보복” 위협

0
16
썰렁한 모습 보이는 롯데면세점 입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다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이유로 한국에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의 2차 발사에 대응해 우리 정부가 사드 발사대 4기를 임시배치한 데 대해 중국 당국이 김장수 주중 대사를 불러 항의한 데 이어, 이번에는 관영 매체들을 동원해 외교 및 군사 보복을 각오해야 하며 양국 외교·경제관계가 장기간 피해를 볼 것이라고 위협하고 나섰다.

이들 매체는 이번 임시 배치 결정을 두고 한국이 제 발등을 찧는 일을 했다고도 했다.

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자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글로벌타임스는 우선 자국 전문가들의 발언을 게재하는 방법으로 “중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한국이 사드 배치를 주장하면 한국과 중국의 외교와 경제관계가 장기간 피해를 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사드가 장기적인 측면에서 중국의 군사 및 국익에 심각한 위협을 주기 때문에 한국에 사드가 배치된다면 한중 양국 관계의 손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중국은 국가 안보에 위배되는 행위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드 배치에 외교·군사 조치를 포함한 중국의 보복이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뤼 연구원은 이어 “사드는 북한의 중거리 미사일을 효과적으로 요격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면서 “중국인들이 사드가 주는 충격에 실망하고 있다는 점을 한국의 새 정부는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달 29일 중국 외교부가 김장수 대사를 초치해 사드 배치 중단과 철회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이 지난해 7월 중국의 반대 속에 사드 배치를 결정한 뒤 한중 관계는 급격히 나빠져 점점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중국인 고객들을 잃어왔다”고 언급했다.

롯데마트 무전 설비 점검하는 중국 당국

롯데마트 무전 설비 점검하는 중국 당국

해외망(海外網) 시사평론가인 궈루이(郭銳) 지린(吉林)대 국제정치과 교수는 미국과 한국의 사드 배치 가속화는 동북아 정세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사드 배치를 잠정 중단하고 국회 심의 비준과 환경 평가를 완성한 후 재검토하겠다는 결정을 했지만 이는 정치 책략과 우회 수단일 뿐이었다”고 지적했다.

궈 교수는 “문 대통령의 대중국 정책은 애매모호하며 단지 중국 측의 이해와 한중 관계 개선, 중국의 대북 압박 동참만 바랐다”면서 “그뿐만 아니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구실로 한국 정부는 사드 잔여 발사대 배치 가속화라는 뜻밖의 행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사드 배치 문제에서 보인 극단적인 행동은 재주를 피우려다가 일을 망치고 돌을 들어 제 발등을 찧는 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중국에 진출한 한국 업체들은 사드를 둘러싼 한중 갈등이 다시 고조되면서 중국 정부의 추가 보복이 나올까 우려하고 있다.

사드 부지 제공으로 중국의 가장 큰 보복을 받는 롯데의 경우 112곳에 달하는 롯데마트(롯데슈퍼 포함)의 중국 점포 중 87곳이 사실상 영업을 수개월째 중단한 상태이다.

중국 내 롯데의 대형 마트는 99곳중 12곳만 운영 중이며 롯데슈퍼는 13곳 모두 문을 열고 있으나 롯데 불매 운동 등의 여파로 고객이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의 경우 소방법 위반을 이유로 중국 당국이 영업 정지를 시킨 뒤 시정 여부를 확인하러 나오지 않으면서 영업을 계속 못 하게 하고 있다”면서 “수개월째 영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와 기아차 또한 사드 보복 여파를 좀처럼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의 올해 2분기 중국 판매량은 10만5천158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4% 감소했다. 기아차는 같은기간 64% 줄어든 5만2천438대를 파는데 그쳤다.

베이징 소식통은 “사드 임시 배치와 관련해 중국이 어떤 보복을 할지 우리 정부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면서 “중국에 진출한 기업들에게 관련 제재에 걸리지 않도록 여러가지 당부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president21@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