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가나”우루과이에 복수” 한국은 경우의 수 완성!

가나우루과이에 복수 한국은 경우의 완성!

가나 2010 남아공 대회서 수아레스의나쁜 묶음 감정

 한국 축구대표팀은 포르투갈에 2-1로 승리한 뒤 초조한 마음으로 같은 시간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지켜봤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0-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진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마치 이기고 있는 팀처럼 골킥 상황에서 시간을 끌었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가나 선수단이 한마음으로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막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던 장면이다.

결과적으로 가나가 우루과이에 0-2로 패배한 덕분에, 한국은 잘 싸웠고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할 수 있었다.

과거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가나전에서 1-1로 맞선 연장전에서 수아레스는 가나 ‘아디이아’의 슛을 마치 골키퍼처럼 손으로 쳐냈다.

수아레스는 퇴장당했고 가나의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하면서, 우루과이는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다.

12년 전 이 일로 가나는 같은 조에 편성된 우루과이에 복수를 다짐했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까지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거로 확신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수아레스는 이번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 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의 복수심에 불을 지폈다.

결과적으로 가나는 우루과이에 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됐지만,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은 것을 위안으로 삼았다.

알자눕 스타디움을 찾은 가나 팬은 자국팀이 경기에서 졌는데도 바로 뒷자리의 우루과이 팬을 바라보며 “코리아, 코리아”라고 외치기도 했다.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이번 대회가 수아레스에게는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 분명하다. 가나 국민들은 수아레스의 마지막이 불행으로 끝난 것을 기뻐할 것”이라고 전했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